뉴스
2015년 02월 10일 09시 09분 KST

박근혜 "증세 없는 복지 말한 적 없다"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신임 유승민 원내대표·원유철 정책위의장이 10일 청와대에서 첫 회동을 하고 당정청 정책협의체를 운영키로 합의했다.

원 의장은 이날 회동 직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내각과 청와대간 정책협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신설한 정책조정협의회에 더해 당정청이 하나가 되는 정책조정협의회를 운영하기로 했다"며 "여당 신임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 선출을 계기로 당정청 협조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확대 운영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회의에는 여당측에선 원내대표, 정책위의장, 원내수석부대표가 정부측에선 경제·사회부총리, 국무조정실장, 청와대는 정책조정수석·정무수석·경제수석 등 '3·3·3' 인사가 고정으로 참석하고 필요에 따라 추가 참석범위를 정할 방침이다.

당정청정책협의체는 매월 2회, 격주에 한 번씩 열린다. 첫 회의는 이르면 설 직후 개최할 예정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를 방문한 새누리당 지도부와의 접견에서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향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유승민 원내대표, 김무성 대표.

원 의장은 또 "고위 당정협의회를 운영키로 했다"며 "4인체제의 고위당정협의회에는 총리 인준 이후 국무총리, 청와대 비서실장, 새누리당 대표와 원내대표 등이 참여한다"며 "주요 정책어젠다를 논의하는 구심점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는 김 대표가 지난 3일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고위 당정청회의에 대해 "지난 2년 동안 두 차례밖에 열리지 않았다"고 꼬집은 뒤, 이를 받아들이는 형식을 취한 것이어서 앞으로 당청 소통에 중추 역할을 담당할지 주목된다.

박 대통령은 이날 회동에서 "지금 경제가 어렵다"며 "경제활성화를 하루 빨리 이뤄내기 위해선 국회의 협조가 절실하고, 새누리당이 그런 역할을 강화해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한 것으로 전해진다.

또 "당정청이 힘을 모아 청년 일자리를 많이 만들고, 경제활성화를 해서 개혁을 완수해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당정청이 됐으면 좋겠다"며 "정책이 국민과 괴리되지 않기 위해선 당이 중요하고, 당정청이 하나가 돼 국민에게 계속 좋은 정책을 만들고 희망을 만들었으면 좋겠다"고도 강조했다고 원 의장은 전했다.

박 대통령은 특히 전날 부정적 입장을 피력한 증세문제에 대해선 "전체적으로 재정이 어려우니 경제를 활성화시키자"며 '선 경제활성화 후 세금논의' 입장을 설명하고 "한 번도 증세없는 복지라는 이야기를 직접 한 적이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새로 구성된 당정청 정책협의체와 고위당정협의체에 대해서도 자주 열어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피력했다고 참석자들은 전했다.

김 대표는 "민생경제 살리기에 대해선 박 대통령과 인식의 차이가 전혀 없고 조금도 다르지 않다"며 "당면한 현안을 잘 풀어가겠다"며 협조를 다짐했다.

유 원내대표는 "야당과 잘 협조해 2월 임시국회에서 당면한 문제 뿐 아니라 경제살리기 현안을 풀어가겠다"고 언급했다고 원 의장이 설명했다.

박 대통령과 새누리당 지도부는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하고, 4대 부문 개혁, 공무원연금 개혁 등을 우선 추진하기로 의견을 함께한 것으로 전해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