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9일 09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09일 09시 37분 KST

‘성공해 Boy 스프링 노트', 학력·성차별·노동자 비하로 인권위 진정(사진)

한 문구업체가 학력·성차별을 부추기고 노동자를 비하하는 광고 문구로 상품을 판매했다는 이유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을 당했다.

‘학벌 없는 사회 광주시민모임’ 등 광주의 4개 인권단체는 위와 같은 내용이 적힌 학용품의 판매를 금지하는 시정 조처를 국가인권위원회와 공정거래위원회에 요구했다고 9일 밝혔다.

한글 디자인 용품을 판매하는 ‘반8’은 최근 ‘성공해 Boy 스프링 노트’를 출시해 판매중이다. 이 노트 표지엔 “대학 가서 미팅할래? 공장 가서 미싱할래?” “열공해서 성공하면 여자들이 매달린다” 등의 글이 적혀있다. ‘남학생용’ 뒷표지엔 “줄서세요 ○○님아”, ‘여학생용’ 뒷표지엔 “기다려요 ○○오빠”라고 적혀있다. 반8은 인터넷 쇼핑몰에서 빈 칸에 사람 이름을 직접 써넣고 “원하는 것이 있다면 노력해서 쟁취하세요”라고 강조하고 있다.

또다른 노트의 표지엔 “10분만 더 공부하면 아내의 얼굴이 바뀐다” “10분만 더 공부하면 남편의 직업이 바뀐다” “니 얼굴이면 공부 레알 열심히 해야 해!”라고 적혀 있다.

인권단체들은 이 상품 속 문구들이 ‘시민적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협약’과 ‘국가인권위원회법’에 명시된 차별이라고 지적했다. “심각하게 타인의 권리를 침해하고 편견과 부정적 평판을 조장, 확산시켜 공공질서와 공공복리를 심히 저해한 인권침해이자 차별”이라는 말이다. 구체적으론 “10분만 더 공부하면 학력과 학벌에 의해 더 우월한 사회적 지위, 정치적 지위와 경제적 지위를 확보할 수 있다는 차별적 내용이며 직업에 귀천이 있다는 경제적 신분에 의한 차별을 당연시 하는 표현”이라고 비판했다.

인권단체들은 또 “여성이 남성의 지위에 따라 남편을 선택한다는 여성 차별적인 표현이며, 여성을 성공한 남성에게 매달리는 존재이나 결혼에 있어 객체로 규정하는 심각한 성차별적 내용을 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학이라는 학력에 대한 가치를 전혀 관계가 없는 노동에 대한 심각한 비하와 조롱을 통해 학력과 학벌에 대한 환상을 조장하고 있는 학벌·학력 차별과 노동 차별”이라고 지적했다.

인권단체들은 또 이들 문구가 허위·과장광고 등 불공정거래에도 해당된다고 밝혔다. “공부 시간과 얼굴, 직업의 상관관계는 과학적 혹은 통계적으로 설명된 바가 없으며 마치 공부를 하면 좋은 직업과 예쁜 얼굴의 아내를 가진다는 것처럼 광고한 내용 또한 증명된 것이 아니므로 거짓·과장성이 인정되는 불공정거래 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상품의 재질, 성능과 전혀 상관없는 내용을 적시해 소비자의 합리적 선택을 방해하는 동시에 성별 고정관념을 불러일으키고 학습의 목적을 결혼으로 단순화하고 있는 등 잘못된 사회인식을 가져다줄 우려가 있다”고 비판했다.

Photo gallery 성공해 스프링 노트 See Gallery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