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9일 05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09일 05시 51분 KST

요르단, "국제동맹군 공습으로 IS 조직원 7천명 사망" (그래픽)

ASSOCIATED PRESS
In this image released by the U.S. Navy on Friday, Dec. 5, 2014, a fighter jet launches from the flight deck of the Nimitz-class aircraft carrier USS Carl Vinson (CVN 70) as the ship conducts flight operations in the U.S. 5th Fleet area of operations supporting Operation Inherent Resolve targeting Islamic State militants in Iraq and Syria. (AP Photo/Mass Communication Specialist 2nd Class John Philip Wagner Jr., U.S. Navy)

지난해 9월 개시된 수니파 급진 무장세력 '이슬람국가'(IS)에 대한 미군 주도 국제동맹군의 공습으로 그간 IS 조직원 약 7천명이 사망했다고 요르단 공군사령관 만수르 알자부르 소장이 8일(현지시간) 밝혔다.

알자부르 사령관은 IS가 산 채로 불태워 살해한 자국 조종사 마즈 알카사스베(26) 중위에 대한 보복으로 사흘째 지속한 요르단의 공습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그는 국제동맹군의 공습이 개시된 이래 동맹군 군용기가 2천 차례의 정찰비행을 포함해 5천500 차례 출격했으며 이중 요르단 공군이 946 차례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 요르단 국왕, IS 보복전 진두지휘한다(동영상)

is

다만 알자부르 사령관은 국제동맹군의 공중 작전 횟수가 시리아와 이라크를 합친 것인지에 관해선 명확히 언급하지 않았다.

알자부르 사령관은 "알카사스베 중위에 대한 보복에서 소기의 성과를 거뒀다"며 "하지만 이는 끝이 아니라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요르단 공군은 지난 5일부터 '순교자 마즈'라는 작전명으로 IS의 무기고와 훈련센터, 병영 등 56곳을 공습했다고 그는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