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5일 10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05일 10시 26분 KST

수입차 국내 시장 점유율 사상 최고 기록

ASSOCIATED PRESS
An employee fixes a car emblem as he assembles a Mercedes-Benz S-class model at the plant in Sindelfingen, Germany, Wednesday, Jan. 28, 2015. Daimler AG with its Mercedes-Benz car group, will hold the annual new conference upcoming Feb. 5, 2015. (AP Photo/Matthias Schrader)

지난달 수입차 신규등록이 사상 최다를 기록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월 수입차 신규 등록 대수가 1만9천930대로 집계됐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작년 1월보다 34.2%, 12월보다는 16.4% 늘어난 것으로, 작년 7월 세운 종전 최다 기록(1만8천112대)을 넘어선 것이다.

이에 따라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의 수입차 점유율도 18.1%로 월 단위 사상 최고로 치솟았다. 종전 최고는 작년 8월의 15.4%였다.

브랜드별로는 메르세데스-벤츠가 4천367대로 1위를 차지했다. 단일 브랜드가 월간 판매 대수 4천대를 돌파한 것도 사상 처음으로 메르세데스-벤츠 측은 S-클래스, E-클래스 등의 차급에서 그동안의 물량 부족이 해소되며 1월 판매가 급증했다고 전했다.

벤츠에 이어 아우디(3천550대), BMW(3천8대), 폴크스바겐(3천3대), 포드·링컨(909대), 도요타(647대), 렉서스(520대), 랜드로버(488대), 크라이슬러(475대), 혼다(457대), 푸조(445대), 닛산(433대), 볼보(421대), 미니(349대) 등이 뒤를 이었다.

다음은 포르셰(315대), 재규어(186대), 인피니티(162대), 피아트(52대), 캐딜락(47대), 벤틀리(46대), 시트로앵(46대), 롤스로이스(4대) 등의 순이었다.

베스트셀링 모델은 807대 팔린 아우디 A6 35 TDI가 차지했다. 폴크스바겐의 파사트 2.0 TDI(791대)와 티구안 2.0 TDI 블루모션(767대)은 나란히 2, 3위에 올랐다.

배기량별로는 2천cc 미만이 52.1%(1만377대)로 절반을 넘겼고, 2천∼3천cc 37.9%(7천555대), 3천∼4천cc 6.7%(1천335대), 4천cc 이상 3.2%(642대) 등으로 나타났다.

국가별로는 유럽 81.7%(1만6천280대), 일본 11.1%(2,219대), 미국 7.2%(1천431대) 순이었다.

연료별로는 디젤이 68.1%(1만3천573대)로 여전히 높게 나타난 가운데 가솔린 28.5%(5천683대), 하이브리드 3.3%(653대), 전기 0.1%(21대) 순으로 나타났다.

개인과 법인 구매 비중은 각각 58.5%(1만1천662대), 41.5%(8천268대)로 집계됐다.

윤대성 KAIDA 전무는 "1월 수입차 시장은 일부 브랜드의 물량 확보와 신차 효과 등으로 전월보다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on The Huffington Post

Photo gallery SUV가 대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