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3일 05시 4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03일 05시 50분 KST

이라크서 'IS 성노예' 소수민족 여성에 낙태 허용 논란

ASSOCIATED PRESS
A Syrian Kurdish refugee child from the Kobani area, exits a tent on a cold morning at a camp in Suruc, on the Turkey-Syria border Sunday, Nov. 16, 2014. Kobani, also known as Ayn Arab, and its surrounding areas, has been under assault by extremists of the Islamic State group since mid-September and is being defended by Kurdish fighters. (AP Photo/Vadim Ghirda)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에 납치돼 성적인 학대를 받은 소수 민족 여성에 낙태를 허용하는 문제를 둘러싸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이라크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2일 이라크 언론에 따르면 이라크 쿠르드자치지역의 일부 의원들을 중심으로 IS에 납치돼 성폭행당해 임신한 여성에 한해 예외적으로 낙태를 허용하는 법안이 추진 중이다.

성폭행 등에 의한 비정상적 임신에 대해 임신중절이 제한적으로 허용되는 한국과 달리 이슬람권인 이라크의 현행법상 낙태는 어느 경우라도 금지된다.

소수민족 여성에 낙태를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은 IS에 납치당해 강제결혼·인신매매 등 이른바 '성노예'로 고통받은 여성 일부가 쿠르드 자치지역으로 탈출하면서 시작됐다.

이들 여성 중 IS에 성폭행당해 임신한 여성의 사례가 발견됐고, 이런 경우엔 낙태를 허용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진 것이다.

이에 대해 쿠르드자치정부에서 야지디족 문제를 총괄하는 카이리 보자니 국장은 현지 언론에 "IS의 성폭행으로 임신했다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며 "여성 321명이 탈출했는데 IS에 성폭행당한 여성 중 임신한 사례는 없었다"고 법안 추진을 반대했다.

일부 언론은 또 IS에 성적 학대를 받은 소수민족 여성들의 귀환을 일부 가족이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거부하면서 2차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자니 국장은 "해당 가족과 면담한 결과 귀환에 반대하는 경우는 하나도 없었다"며 "IS가 여성들에 자행한 짓은 소중한 가치를 훼손하려는 시도인 만큼 근거 없는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일축했다.

한편, 쿠르드자치정부 군사조직 페쉬메르가가 야지디족의 터전이었던 이라크 북서부 신자르산 부근에서 지뢰를 탐지하다가 이 부족원이 집단 매장된 무덤을 발견했다고 AFP통신이 2일 보도했다.

발견된 시신은 어린이와 여성을 포함해 모두 25구 정도며 IS가 사살해 묻은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관리가 밝혔다.

이 시신에는 총격을 당하거나 흉기로 찔린 흔적이 있었다고 AFP통신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