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2월 03일 06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03일 06시 34분 KST

인터넷 여론의 힘, 해고된 중국 환경미화원 복직

In the early morning, Syrian refugee children warm their hands up with a fire made out of wood in a steel canister in a deserted building where they live with their families during a snowstorm in Amman, Jordan, Thursday, Dec. 12, 2013. Snow blanketed most regions of Jordan, blocking highways in the south, causing power cuts across the capital and closing down schools and government offices. However, the northern parts of the country, including a district hosting the Zaatari Camp for Syrian refugees, only received rain. (AP Photo/Mohammad Hannon)
ASSOCIATED PRESS
In the early morning, Syrian refugee children warm their hands up with a fire made out of wood in a steel canister in a deserted building where they live with their families during a snowstorm in Amman, Jordan, Thursday, Dec. 12, 2013. Snow blanketed most regions of Jordan, blocking highways in the south, causing power cuts across the capital and closing down schools and government offices. However, the northern parts of the country, including a district hosting the Zaatari Camp for Syrian refugees, only received rain. (AP Photo/Mohammad Hannon)

중국 산시(陝西)성 성도인 시안(西安)에서 최근 무단 해고됐던 한 환경미화원이 누리꾼들의 온정 덕분에 사흘 만에 복직됐다고 영국 BBC 방송이 2일 중국 매체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시안에 있는 진파이(金牌) 청결관리회사 소속의 딩취안(丁權ㆍ58)은 지난달 30일 회사 측에서 근무태만과 안전규정 위반 등의 이유로 해고 통지를 받았다고 BBC는 전했다.

딩은 이틀 전인 28일 새벽 엄동설한 속에 시안 거리의 눈을 치우고 나서 곁 불을 쬐다 회사 순찰원에게 적발된 것이 해고로 이어진 것이다.

딩은 당일 3시간 동안 300m에 달하는 눈 덮인 거리를 청소하고 나서 부근에서 일단의 사람들이 불을 피워 추위를 녹이는 것을 보고 눈에 젖은 옷과 장갑을 말리려고 20분간 곁 불을 쬐었다고 설명했다.

회사 측은 당이 불을 쬐는 현장을 목격한 순찰원의 보고를 토대로 회의 끝에 딩의 해고를 결정했다.

하지만, 현지 매체인 화상망(華商網)이 딩의 해고 사실을 보도하자 인터넷에는 회사의 처분을 비난하고 딩을 옹호하는 댓글이 빗발쳤다.

불을 쬔 이유만으로 노동자를 해고하는 것은 너무 잔인한 결정이며, 환경미화원인 딩의 노동권을 존중하고 그의 처지를 이해해야 한다는 내용이 대부분이었다.

해당 회사 측은 인터넷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상에서 자사에 대한 비판과 딩에 대한 동정 여론이 거세지자 2일 딩을 복직시키기로 결정했다. 관영 신화통신의 인터넷 사이트인 신화망(新華網)도 이 사실을 기사로 올리자 인터넷 여론에 굴복한 셈이다.

회사 측은 성명에서 "딩을 해고한 것은 비인도주의적이고 불공정한 처사였다"고 잘못을 시인하고 사과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이건 사안을 계기로 환경미화원 등 저층 노동자들의 노동 조건이 열악하고 저임금이라는 비판의 소리가 나오고 있다.

산시(山西)성 다퉁(大同) 출신인 딩은 작년 2월 어린 아들을 데리고 시안으로 이주해 간신히 환경미화원 자리를 구했으나 월급이 1천550위안(27만원)에 불과해 최저 생계를 유지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PRESENTED BY 오비맥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