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31일 09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2월 03일 06시 39분 KST

칠레, 동성간 '시민적 결합' 인정하는 법안 통과

<a href="http://www.mrgaychile.cl" rel="nofollow">www.mrgaychile.cl</a>
flickr/Movilh Chile
<a href="http://www.mrgaychile.cl" rel="nofollow">www.mrgaychile.cl</a>

남미에서 사회 분위기가 가장 보수적인 나라로 꼽히는 칠레에서도 동성결혼 합법화를 향한 첫 걸음을 뗐다.

29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칠레 의회는 전날 동성 간 '시민적 결합(civil union)'을 인정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법안은 미첼 바첼레트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곧 공포될 예정이다.

'시민적 결합'은 동성 커플을 법으로 허용하지는 않으면서 실질적으로는 부부로 인정해 결혼에 따른 혜택을 부여하는 것이다. 알바로 엘리살데 정부 대변인은 "'시민적 결합'은 모든 형태의 부부가 법적으로 차별받지 않도록 보호할 수 있는 필수적인 장치"라고 말했다.

이사벨 아옌데 상원의장은 이 법안이 의회에서 거의 4년간 치열한 토론과 협의를 거친 끝에 통과된 사실을 언급하면서 "인간의 존엄과 권리를 보호하려는 역사적인 진전을 이룬 데 큰 자부심을 느낀다"고 밝혔다.

한편, 남미에서는 동성결혼을 허용해야 한다는 주장에 갈수록 힘이 실리고 있다. 남미 국가 중에는 아르헨티나가 2010년, 우루과이가 2013년에 동성결혼을 허용했다.

브라질에서도 동성결혼 허용 움직임이 속도를 내고 있다. 브라질 연방대법원은 2011년 10월 사상 처음으로 동성결혼을 허용하는 판결을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