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30일 17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30일 17시 37분 KST

파키스탄 시아파 사원에 폭탄 터져 40명 사망

연합뉴스

파키스탄 남부 신드 주 시카르푸르의 한 이슬람 시아파 사원에서 30일(현지시간) 폭탄이 터져 최소 40명이 사망하고 50여명이 부상했다.

폭발은 금요예배가 진행되던 이날 오후 1시 50분께 일어났다고 익스프레스트리뷴 등 현지 언론은 전했다. 사원에는 당시 600여명의 신자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르푸르 경찰은 "신원이 밝혀지지 않은 한 남성이 폭탄이 든 쇼핑백을 사원 안에 두고 나갔다"고 밝혔다.

30일 파키스탄 남부 신드 주 시카르푸르 이슬람 시아파 사원에서 치안당국이 폭탄 테러현장을 조사하고 있다.

파키스탄탈레반(TTP)의 한 분파였다가 지난해 11월 이슬람국가(IS) 지지를 선언한 수니파 무장단체 '준둘라'(신의 아들이라는 뜻)는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하면서 "우리의 적인 시아파를 겨냥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은 보도했다.

이슬람 수니파가 전체 인구의 77%를 차지하는 파키스탄에서는 그동안 정부나 외국인을 상대로 한 테러 외에 소수(20%) 시아파 교도를 상대로 한 공격도 빈번하게 벌어졌다.

지난해 1월 남서부 발루치스탄 주에서 이란으로 성지순례를 다녀오던 시아파 교도가 탄 버스가 폭탄 공격을 받아 24명이 숨지는 등 지난 2년간 파키스탄에서 종파 분쟁으로 숨진 시아파 교도가 1천 명에 이른다고 AFP 통신은 전했다.

이번 공격은 지난해 12월 16일 북서부 페샤와르의 군 부설학교에서 TTP의 '학살'로 학생 등 150명이 사망한 이후 파키스탄 정부가 강경한 테러 대응에 나선 가운데 벌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