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29일 04시 42분 KST

'술 마신다' 꾸중 들은 10대 아파트서 투신

grahamhills/Flickr

29일 오전 2시20분께 전북 고창군 고창읍의 한 아파트 4층에서 A(17·고1)군이 방 창문을 통해 뛰어내렸다.

A군은 주차장에 있던 차량 위로 떨어진 뒤 허리 등을 크게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군이 이날 새벽 술을 마시고 늦게 들어온 뒤 아버지에게 꾸중을 듣자 방 창문을 열고 뛰어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가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