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28일 19시 08분 KST

MB "北, 정상회담·천안함 사과요구에 쌀 50만t 요구"

ASSOCIATED PRESS
South Korea's President Lee Myung-bak attends the 15th ASEAN - South Korea Summit in Phnom Penh, Cambodia, Monday, Nov. 19, 2012. (AP Photo/Heng Sinith)

북한은 남북정상회담 및 천안함 폭침에 대한 사과의 대가로 쌀 50만t 제공을 요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28일 연합뉴스가 입수한 자신의 회고록 '대통령의 시간'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해 2009년 말부터 2011년 초까지 남북정상회담 추진, 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에 따른 대응 등의 '비사'(秘史)를 소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천안함 폭침(2010년 3월26일) 이후 같은 해 7월 북한의 요구에 따라 국가정보원의 고위급 인사가 방북했던 사실을 공개했다.

이 전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이 성사되기 위해서는 기존에 우리가 제시한 원칙 이외에도 천안함 폭침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 방지를 위한 조치가 선행돼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밝혔다"면서 "그러자 북측은 쌀 50만t의 지원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또 "북측은 천암함 폭침에 대해 '(당사자가 아닌) 동족으로서는 유감이라 생각한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히겠다고 했는데 이 역시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었다"고 술회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미 2009년 말부터 남북 간에는 정상회담에 대한 물밑 논의가 시작됐지만 북한이 대규모 경제적 지원을 요구함에 따라 성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시작은 2010년 8월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에 조문단을 파견했던 북한이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을 통해 '남북정상회담을 원한다'는 내용의 김정일 위원장 메시지를 전하면서부터였다고 한다.

이 전 대통령은 "2009년 11월7일 개성에서 통일부와 북한의 통일전선부 실무 접촉이 있었는데 북한은 임태희 고용노동부 장관이 싱가포르에서 서명한 내용이라며 합의서를 들고 나왔다"고 말했다.

여기에는 정상회담 조건으로 옥수수 10만t, 쌀 40만t, 비료 30만t, 아스팔트 건설용 피치(1억 달러), 국가개발은행설립 자본금 100억 달러 제공 등이 담겨 있었지만 북한 자신의 요구를 합의인양 주장한 것이었다고 이 전 대통령은 적었다.

이 전 대통령은 당시 김성환 외교부 장관에게 "북한이 착각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먼저 정상회담을 요구한 것인데 분위기 조성을 위해 지원해 달라는 것은 말이 안된다고 전하라"고 지적했다.

즉, 천안함 폭침 이후에도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으나 북한의 무리한 요구로 끝내 성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천안함 사태 이후 북한에 대한 국제적 제재를 끌어내기 위해 중국을 강하게 압박했던 일화도 전했다.

이 전 대통령은 2010년 6월 캐나다 G20회의 참석을 계기로 열린 후진타오(胡錦濤) 주석과의 정상회담에서 "유엔 안보리의 북한 제재 조치에 중국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촉구했다.

이에 후 주석이 "천안함 사태는 중·한 양자 사이의 문제가 아니다"라고 모호한 태도를 보이자 "이 문제로 한국과 중국이 서로 얼굴 붉힐 일이 없기를 바란다"며 외교 관계에서는 이례적으로 강한 어조로 압박했다.

이어 4대강 사업에 대해서는 "우리 4대강은 국가의 자원이라기보다는 국민의 목숨과 재산을 앗아가는 재앙의 상징이 돼 있었다"면서 "그로 인해 역대 정부들은 수십조 원에 이르는 하천 정비 사업을 발표했지만 번번이 실행되지 못했다"고 추진 배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 역사상 가장 큰 국책 사업이었던 경부고속도로, 포항종합제철, 경부고속철도, 인천국제공항 등은 하나같이 수많은 반대와 갈등에 직면했지만 결국 이 사업들은 후일 성공적인 사업으로 평가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밖에 현재 국정조사가 진행 중인 자원외교에 대해서는 직접 언급은 싣지 않았지만 러시아, 중앙아시아, 동남아시아, 아랍에미리트(UAE) 등과 활발한 외교 활동을 벌였던 점을 언급하며 사업의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