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27일 06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27일 06시 33분 KST

"이슬람 테러단체 필리핀 방문기간 교황 암살 기도했다"

Crowds cheer as Pope Francis passes by during his meeting with the youth at the University of Santo Tomas in Manila, Philippines on Sunday, Jan. 18, 2015. Francis drew a huge crowd earlier Sunday when he addressed young people at Manila's Catholic university, coming close to tears himself when he heard two young children speak of their lives growing up poor and on the streets. (AP Photo/Aaron Favila)
ASSOCIATED PRESS
Crowds cheer as Pope Francis passes by during his meeting with the youth at the University of Santo Tomas in Manila, Philippines on Sunday, Jan. 18, 2015. Francis drew a huge crowd earlier Sunday when he addressed young people at Manila's Catholic university, coming close to tears himself when he heard two young children speak of their lives growing up poor and on the streets. (AP Photo/Aaron Favila)

이슬람 테러단체인 제마이슬라미야(JI)가 최근 프란치스코 교황의 필리핀 방문 기간 교황 암살을 기도했다고 필리핀 ABS-CBN방송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방송은 소식통의 말을 인용, 2002년 202명의 사망자를 낸 인도네시아 발리 연쇄 폭탄테러의 배후 단체로 알려진 JI가 교황의 필리핀 방문 기간 암살 공격을 실행에 옮기기 위해 잠복 세포조직을 가동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관련기사 : 프란치스코 교황 '암살 계획' 적발, 필리핀 '비상'

구체적으로 마르완이라는 가명을 사용하는 말레이시아인 줄키풀리 빈 히르가 이끄는 JI의 한 세포조직은 이달 18일 프란치스코 교황의 차량 행렬이 마닐라 시내의 T.M.칼로 거리를 통과하는 순간 폭탄공격을 가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교황의 차량행렬을 보기 위해 몰려든 엄청난 수의 인파 때문에 교황이 탄 차량행렬에 가까이 접근할 수 없어 이 테러기도는 실패했다.

마르완은 통신 기술자로 미국 연방수사국(FBI)의 테러리스트 수배 명단에 올라 있으며 500만 달러의 현상금이 걸려 있는 인물이다.

마르완은 지난 2002년 민다나오에서 군의 공격을 받아 사망한 것으로 보도됐으나 그의 시신은 전혀 발견되지 않았다.

소식통은 마닐라에서의 암살기도에 앞서 1월 17일 레이테주에서도 교황 암살기도가 있었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인 원자력 기술자가 이끄는 세포조직들은 레이테주의 타클로반에서 팔로시로 이동중인 교황 차량 행렬을 상대로 리모컨으로 작동되는 강력한 폭발물을 터뜨릴 계획이었지만 무선전화 신호가 잡히지 않고 열대성 폭풍 때문에 교황의 일정이 변경되면서 이 암살기도는 중단됐다.

소식통은 교황 암살을 기도한 이 인도네시아인 역시 알카에다와 연계돼 있었으며 구호 요원으로 가장했었다고 말했다.

한편 또 다른 소식통은 2002년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에서 방콕행 비행기를 타려다 가방에서 폭발물 제조 장비가 적발돼 10년간 복역후 국외로 추방됐던 인도네시아인 폭발물 전문가 아구스 디위카르나가 필리핀 내로 잠입했다고 밝혔다. 이 인물이 교황 암살기도에 참여했는지 여부는 확실하지 않다고 방송은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