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23일 14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23일 14시 06분 KST

이라크, 이란에 승부차기 승, 한국과 4강 격돌(사진)

ASSOCIATED PRESS
Iraqi players celebrate after scoring a goal during the AFC Asia Cup quarterfinal soccer match between Iran and Iraq in Canberra, Australia, Friday, Jan. 23, 2015. (AP Photo/Andrew Taylor)

이라크가 2015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8강에서 승부차기 혈투 끝에 '난적' 이란을 물리치고 한국의 준결승 상대로 결정됐다.

이라크는 23일 호주 캔버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8강전에서 3-3으로 맞선 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 7-6으로 승리, 4강에 올랐다.

2007년 아시안컵 우승팀인 이라크는 전날 우즈베키스탄을 2-0으로 제압하고 4강에 오른 한국과 오는 26일 오후 6시(한국시간)부터 시드니 스타디움에서 결승 진출을 다툰다.

이라크는 2007년 준결승에서 한국을 승부차기 끝에 꺾고 결승에 올라 우승을 차지한 이후 8년 만에 4강에 진출, 다시 한국과 마주치게 됐다.

아시안컵 통산 3회 우승팀인 이란은 고비마다 동점골이 나오며 경기를 승부차기까지 끌고 갔지만, 3개 대회 연속 8강 진출에 만족해야 했다.

조심스러운 기 싸움이 이어지던 전반전 먼저 포문을 연 것은 이란이었다.

전반 24분 아슈칸 데자가가 몸싸움 속에 따낸 공을 부리아 가푸리가 받아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뒤 크로스를 올렸고, 사르다르 아즈문이 뛰어올라 정확한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뜨렸다.

하지만 이란은 전반 43분 메르다드 풀라디가 상대 골키퍼 잘랄 하산과의 충돌로 두 번째 경고를 받으며 퇴장당해 찜찜하게 전반을 마쳤다.

후반전을 시작하면서 이란은 한 점을 지키는 데 무게를 실었지만,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다.

이라크는 후반 11분 알라 압둘제라의 크로스가 문전에서 경합하는 선수들을 지나 흐르자 골지역 오른쪽에서 아메드 야신이 오른발슛을 꽂아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이라크는 수적 우위를 점하고도 역전골은 터뜨리지 못한 채 연장전으로 끌려갔다.

연장전은 이라크가 한 골을 넣으면 이란이 따라가는 숨 가쁜 추격전이었다.

연장전반 3분 두르감 이스마일의 패스가 문전의 상대 선수를 맞고 굴절된 것을 유누스 마무드가 골지역 오른쪽에서 헤딩으로 매듭지어 이라크는 마침내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연장전반 13분 안드라니크 테이무리안의 코너킥을 모르테자 푸랄리간지가 머리로 받아 넣으며 이란이 균형을 맞춰 한국의 4강 상대는 다시 안갯속에 빠졌다.

승부차기의 기운이 피어오르던 연장후반 11분 승리의 여신은 다시 한 번 이라크 쪽으로 미소를 지었다.

야세르 카심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으로 파고들 때 푸랄리간지의 무리한 태클로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키커로 나선 이스마일이 침착하게 왼발로 성공했다.

이대로 경기는 이라크의 승리로 막을 내리는 듯했지만, 이란은 연장후반 종료 직전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 사에드 잘랄 호세이니의 슈팅을 레자 구차네지하드가 헤딩골로 연결해 결국 승부차기로 끌고 갔다.

양 팀의 첫 번째 키커인 에산 하지사피(이란)와 사드 압둘라미르(이라크)가 모두 실축한 이후 각각 6명의 키커가 모두 성공하며 긴장감은 점차 커졌다.

그러나 이란의 8번째 키커인 바히드 아미리의 왼발슛이 골대에 맞고 실패하며 승리의 기회는 다시 이라크에 넘어갔고, 이라크의 살람 샤키르는 오른발슛을 침착하게 성공시켜 3시간의 혈투에 마침표를 찍었다.'

◇ 8강전 전적(23일)

이라크 3(0-1 1-0 1-1 1-1 7< PK>6)3 이란

△ 득점 = 사르다르 아즈문(전24분) 모르테자 푸랄리간지(연장전반 13분) 레자 구차네지하드(연장후반 14분·이상 이란) 아메드 야신(후11분) 유누스 마무드(연장전반 3분) 두르감 이스마일(연장후반 11분·PK·이상 이라크)

PRESENTED BY 질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