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20일 14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20일 14시 19분 KST

"우리 아이도 맞았다" 어린이집 학대 신고 이어져

연합뉴스

"이번에는 반드시 근절"…시·도, 정치권 대책 마련 부심

인천 어린이집 폭행 사건 이후 전국적으로 보육시설의 아동학대 의심사례 신고가 잇따르고 있다.

어린이집의 학대 사례가 속속 드러나며 학부모의 분노도 커지고 있다.

아동학대를 근절하기 위해서는 가해자에 대한 엄정한 처벌과 함께 보육교사 처우 개선 등 보육환경 개선에도 공을 들여야 한다는 여론도 확산하고 있다.

정치권과 각 시·도는 지역별 대책을 잇따라 내놓으며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의지를 다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20일 국무회의에서 최근의 인천 모 어린이집 아동학대 사건을 언급하며 "관련 부처가 긴밀하게 협업을 해서 아동학대 범죄를 뿌리뽑을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아동학대 신고 잇따라…경찰 수사 가속화

울산경찰청은 원생이 울음을 그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입에 휴지·물티슈 등을 넣어 학대한 혐의(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어린이집 원장 A(40대·여)씨를 긴급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과 12월 수차례에 걸쳐 22개월 된 남자 원생의 입에 휴지, 물티슈, 수건 등을 넣어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대전 중부경찰서는 작년 8월 4살 어린이들을 학대한 혐의로 보육교사 B(24·여)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B씨는 말을 듣지 않는다는 이유로 원생을 잡아끌거나 턱을 치고 의도적으로 학습에서 배제하며 신체적·정서적 학대를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남 김해에서는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원생(5)이 밥을 먹다 토하자 조리사가 소리를 지르며 토사물을 먹으라고 강요했다는 진정이 제기됐다.

어린이집뿐 아니라 유치원에서 아동학대가 발생했다는 신고도 접수됐다.

인천 서구의 모 유치원 학부모는 교사 C(27·여)씨가 지난 19일 아이들의 배와 허벅지 등을 꼬집고, 아이들이 장난치면서 교사의 다리를 붙잡으면 귀찮다는 듯이 걷어찼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20일 피해 부모와 아동을 불러 구체적인 피해에 대해 진술 조사를 벌이고 있다.

◇ 학부모 분노 확산…어린이집 항의 방문·학대 근절 집회

아동학대 의심 사례가 속속 드러나면서 학부모의 분노도 커지고 있다.

보육교사가 주먹으로 원생들을 때리는 장면이 공개돼 충격을 준 인천 부평 어린이집에는 이날 학부모 70여 명이 몰려가 원장과 보육교사에게 강하게 항의했다.

학부모들은 "왜 때렸느냐", "때리는 것을 알고 있지 않았느냐"고 따져 물으며 언성을 높였고 일부는 분을 이기지 못하고 울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원장은 "평소 그런 폭행이 있었다는 것을 전혀 몰랐고, 부모들이 어린이집에서 CCTV를 돌려볼 때서야 인지했다"며 "물의를 일으킨 것에 대해 너무 죄송하다"고 고개 숙여 사과했다.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집회는 인천에서 사흘째 이어졌다.

인천지역 육아 정보 인터넷 카페인 '아띠아모' 회원과 자녀 60여명은 이날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아동학대 근절을 위한 집회를 이어갔다.

◇ 정치권과 시·도, 아동학대 근절 대책 시행 '잰걸음'

학부모의 분노가 사그라지지 않자 대책 마련을 위한 정치권과 각 시·도의 행보도 빨라지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이런 일이 벌어지면 `거기는 문을 닫는다, 왜냐하면 아이를 맡을 자격이 없기 때문에, 거기는 아이를 도저히 맡길 수가 없기 때문에, 거기 어린이집은 우리가 운영할 수 없다'는 그런 확고한 자세로 나아가 이번에 확실하게 (아동학대 근절을 위해) 도입된 제도가 집행되도록 해야겠다"고 강조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정부 대책과 별도로 경기도형 보육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남 지사는 "중앙정부 대책만 무작정 기다릴 수 없어 경기도 나름의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며 "CCTV 설치 등 단기대책과 보육교사 질 향상·처우 개선 등 장기대책을 포함한 종합대책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도 1월 21일부터 2월 28일까지를 아동학대 의심사례 집중 신고기간으로 정하고 시·군·구 18개 반 37명의 특별점검반을 편성, 인천경찰청과 합동 점검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