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19일 16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19일 16시 02분 KST

터키 실종 김군이 쓴 '슈어스팟'은 어떤 프로그램일까?

터키의 시리아 접경 도시 킬리스에서 지난 10일 실종된 김모(18)군이 사용한 '슈어스팟'은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가 조직원 모집에 사용하는 대표적 채팅 프로그램이다.

서울지방경찰청 국제범죄수사과는 19일 김군이 슈어스팟을 사용해 터키에 있는 사람이 개설한 트위터 계정 이용자와 수차례 대화한 흔적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슈어스팟은 보안성이 뛰어나고 대화 내용이 서버에 남지 않으며 발신자가 얼마든지 삭제할 수 있기 때문에 IS가 'KIK'과 함께 가장 많이 사용하는 프로그램으로 알려져 있다.

surespot

실제로 구글 앱스토어에서 슈어스팟 측은 이 프로그램에 대해 "그 누구도 당신의 메시지를 볼 수 없다"며 "당신이 메시지를 보낸 사람만 읽을 수 있다"고 홍보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텍스트 메시지 외에 음성 메시지를 보내는 기능도 있다.

정보가 서버에 저장되지 않기 때문에 휴대전화를 잃어버리거나 프로그램을 삭제했다가 다시 설치하는 경우에는 정보를 백업해 두지 않는 이상 로그인조차 할 수 없다.

실제로 슈어스팟을 내려받아 구동시킨 결과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화면을 캡쳐조차 할 수 없었으며, 이를 시도할 때 '화면을 캡쳐할 수 없습니다. 보호된 이미지입니다'라는 메시지가 나올 정도로 높은 보안성을 자랑했다.

슈어스팟은 현재 구글 앱스토어에서 10만건 이상의 다운로드를 기록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인남식 국립외교원 교수는 "자생적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들의 충원 경로를 추적해본 결과 IS는 보편적으로 통용되는 소셜미디어를 사용하고 있다"며 "이를 통해 IS의 사상과 이슬람교리, 투쟁전술, 지하드그룹 가입 등을 단계적으로 이끌어 낸다"고 말했다.

IS에 관심을 가진 이들은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에서 IS의 영상 선전물을 접하거나 다비크나 하야트 등 IS의 공식 선전물을 통해 IS에 동화되는 수순을 밟는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기사

인 교수는 "IS의 미디어 조직원들은 김군처럼 IS에 관심을 가진 접속자와 대화를 나누다가 접속자의 신원이 확인되면 즉각 슈어스팟과 KIK, 스카이프 등 모바일 메신저 앱을 통해 일대일 접촉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IS가 이 과정에서 계속 계정을 바꾸어가면서 추적을 피하다가 접촉 대상이 정말 관심있는 사람이라고 확신하면 개인 이메일이나 전화연락을 통해 조직원으로 유인하게 된다.

인 교수는 "이 경우 터키 남부의 시리아 국경에 관한 정보를 주거나 현지에 도착하면 접촉선에게 연락해서 국경을 넘게하는 수순"이라고 말했다.

김군이 친구 '핫산'을 만나러 터키에 입국했으며 슈어스팟을 썼다는 점에서 IS의 통상적인 포섭 방식과 일치하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에 무게가 실리는 양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