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19일 06시 30분 KST

지난 주말 '보조금 대란' 또 벌어졌다

한겨레

지난 주말 이동통신업계가 유통점에 판매수수료(리베이트)를 과다 지급하며 공격적인 판촉에 나서 과열경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이통업계에 따르면 한 이동통신회사가 전날 모든 모델에 대해 평소보다 1.5배 많은 46만∼51만원의 리베이트를 책정하며 대리·판매점의 판촉 활동을 독려한 것으로 전해졌다.

리베이트가 지나치면 불법 보조금으로 전용될 가능성이 커 규제기관인 방송통신위원회도 리베이트 추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이번에도 그런 정황이 일부 엿보인다.

이통업계 관계자는 "금요일인 16일 오후 8시께 한 이통사가 17∼18일 리베이트를 올리겠다는 공지를 일선 유통점에 전달한 것으로 안다"면서 "이에 따라 일부 경쟁사도 뒤따라 리베이트를 올리며 판촉을 강화하는 등 시장이 일부 과열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실제 이날 한 인터넷 사이트에서는 69요금제 기준으로 갤럭시노트4 43만원, 아이폰6(16기가) 34만원에, 아이폰6(64기가) 50만원 등으로 구체적인 판매가가 제시됐다.

세 스마트폰은 최대 공시지원금을 받을 경우 각각 65만7천원, 56만9천원, 77만9천원에 팔리던 모델이다.

한 누리꾼은 "페이백(매장에서 정상가로 구입하고 차후 불법 보조금 성격의 돈을 송금하는 것)으로 38만원을 받고 할부원가 72만8천원의 갤럭시노트4를 34만8천원에 구입했다"는 글을 게시하기도 했다.

시장이 이상 징후를 보이자 전날 방통위는 관련 이통사의 마케팅 담당 임원을 소집해 시장질서 유지를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통위 관계자는 "시장에서 나오는 얘기처럼 한 업체가 과열을 주도했는지, 불법 보조금 규모가 어느 정도인지는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광고]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