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16일 04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16일 04시 22분 KST

장근석 tvN ‘삼시세끼' 하차..."방송출연 시기상 부적합"

한겨레

역외탈세 의혹에 휩싸인 한류스타 장근석(28)이 촬영 중인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에서 하차했다.

'삼시세끼- 어촌편' 제작진은 16일 "제작진은 지금 장근석 씨가 방송에 출연하는 것은 시기상 적합하지 않다고 판단했고 장근석씨 측과 합의해 프로그램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어 "제작진을 믿고 프로그램을 기다려준 시청자에게 혼란을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제작진은 "장 씨의 세금신고누락 관련 보도에 대해 소속사에 확인한 결과 고의성은 없었으며 이미 과징금을 내 법적인 책임 없이 완료된 사안이라는 해명을 들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제작진은 "다만 해명 이후에도 후속 보도가 나오고 많은 시청자가 장 씨 출연에 우려를 표하고 있음을 안다"면서 하차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장근석은 나영석 PD의 밥상 예능 '삼시세끼' 번외편인 어촌편을 위해 배우 차승원, 유해진과 함께 작년 말부터 전라남도 만재도에서 촬영 중이었다. 현재 상당 분량의 촬영을 마친 상태다.

제작진은 "앞으로 촬영은 차승원, 유해진 씨를 주축으로 마무리할 예정이며 이미 촬영한 부분에서는 장근석 씨 분량은 최대한 편집해 방송하겠다"고 말했다.

장 씨 하차에 따른 방송 재편집 때문에 16일 예정돼 있던 첫 방송 날짜도 일주일 뒤인 23일로 연기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