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12일 06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12일 06시 35분 KST

'폭력적 극단주의 대응' 전 세계 정상회의 열린다

프랑스 주간지 '샤를리 에브도' 테러 이후 극단주의자들에 의한 추가 테러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미국과 유럽 각국 정부가 폭력적 극단주의와의 전쟁에 나섰다.

미국 백악관은 다음달 18일(현지시간) '폭력적 극단주의 대응을 위한 정상회의'를 열어 극단주의자들의 급진화와 인력 모집, 선동 행위를 막기 위한 미국 및 외국 정부의 대응책을 점검한다고 11일 성명을 통해 밝혔다.

백악관은 "최근 캐나다호주, 그리고 프랑스 파리에서 잇따라 발생한 비극적인 공격 행위들을 고려할 때 폭력 행위 예방을 위한 노력이 시급해졌다"고 이번 회의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회의에는 미국과 우방들이 참여하며 구체적인 내용은 추후 발표될 예정이다.

paris

아울러 유럽연합(EU) 소속 11개국과 미국, 캐나다의 관계 장관은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베르나르 카즈뇌브 프랑스 내무장관의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지하디스트(성전주의자)의 테러를 막기 위해 인터넷 감시와 국경 통제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주요 인터넷 기업들이 증오와 테러를 선동하는 온라인 콘텐츠를 면밀히 감시하고 필요하면 이를 삭제하는 데 정부와 협력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다만, 인터넷 감시는 인터넷을 "표현의 자유를 위한 광장"으로서 존중하면서 이뤄져야 한다고 성명은 덧붙였다.

이들은 또 EU 국경을 통해 나가거나 들어오는 "유럽 국적 시민의 이동에 대한 적발 및 심사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26개 EU 회원국 간 여권 검사 등 국경 통제를 하지 않는 '솅겐조약'의 내용을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카즈뇌브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테러리즘에 맞서 싸울 각오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인터넷을 통한 급진화에 맞서 싸워야 하며, 시리아와 이라크 등지로 향하는 테러리스트들의 이동을 제한하고 각국 정부가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등 다양한 형태의 테러리스트 네트워크에 대한 대응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에는 프랑스, 영국, 독일, 스웨덴, 폴란드, 미국, 캐나다 등이 참여했다.

이날 나온 대응책은 다음달 12일 EU 정상회의에서 추가로 논의될 예정이다.

지난 7일 이슬람 극단주의자의 테러로 '샤를리 에브도' 기자 등 12명이 숨지면서 11일 파리에서 세계 34개국 정상급 인사를 필두로 150만 명이 모여 이를 규탄하는 대규모 행진을 하는 등 극단주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앞서 마뉘엘 발스 프랑스 총리는 "테러리즘과 이슬람 성전 운동, 이슬람 극단주의 등 형제애와 자유, 연대를 깨려는 모든 것과의 전쟁"이라며 이슬람 극단주의와의 전쟁을 선포했다.

미국 일간 크리스천사이언스모니터(CSM)는 2001년 9·11테러 이후 미국 정부가 주도적으로 '테러와의 전쟁'을 벌였다면 최근에는 파리 테러 사건을 계기로 극단주의 테러에 대한 국제 공조의 필요성이 커졌다고 보도했다.



Photo gallery Mass Unity Rallies Around the World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