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12일 06시 29분 KST

'서초 세모녀 살해' 가장, 수면제 먹여 범행한 듯

연합뉴스

엄마·큰딸 주검서 ‘졸피뎀’ 검출

6일 서울 서초동 아파트에서 강아무개(48·구속)씨에 의해 살해된 강씨의 아내와 큰딸의 주검에서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다. 강씨는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더 치밀한 계획을 세워 가족을 살해한 것으로 보인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관계자는 11일 강씨의 아내 이아무개(44)씨와 큰딸(14)의 주검에서 수면제인 졸피뎀 성분이 나왔다고 밝혔다. 작은딸(8)한테서는 이 성분이 나오지 않았다.

국과수 관계자는 “수면제 성분이 검출됐지만 사인에 영향을 미칠 정도의 양은 아니다. 세명 모두 직접적 사인은 질식사다”라고 밝혔다. 강씨가 아내와 큰딸에게는 수면제를 먹인 뒤 살해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현장감식에서 저항 흔적이 나오지 않아 수면제 사용 가능성을 두고 조사를 해왔다. 애초 경찰은 강씨가 119에 직접 사건을 신고한 점으로 미뤄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을 가능성도 있다고 봤다.

강씨는 범행에 수면제를 사용했다고 진술하지는 않았다고 한다. 강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연말에 가족들을 함께 데리고 가려고 생각한 적 있다”며, 그전부터 범행을 생각해왔음을 내비쳤다.

경찰은 강씨가 어떻게 수면제를 확보했는지 조사하기로 했다. 불면증 치료제인 졸피뎀을 구입하려면 의사의 처방이 필요하다. 경찰은 13일 강씨의 아파트에서 현장검증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