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11일 13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11일 13시 09분 KST

신은미 LA 도착, 보혁단체 간 욕설·몸싸움

연합뉴스

보수단체 "북한으로 가라" vs 진보단체 "민족의 영웅"

공항경찰 출동·질서유지…몸싸움 나자 2명 연행

국가보안법 위반(찬양·고무) 혐의로 한국에서 강제 출국된 재미동포 신은미(54·여) 씨가 10일(현지시간) 오후 2시40분께 남편과 함께 로스앤젤레스(LA) 국제공항을 통해 미국에 도착했다.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신 씨는 마중 나온 교회 지인들과 진보단체 회원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는 환하게 웃으면서 "남과 북 모두를 사랑한다"면서 "남과 북이 모두 평화롭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강제출국과 관련해 "사랑하는 사람에게 배신당한 감정이다. 나 혼자 짝사랑했다"며 한국 정부의 처사를 우회적으로 비판했고, "왜곡된 보도로 너무나 많은 상처를 입었다"면서 언론 보도에도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신 씨는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당분간 쉬고 싶다"면서 "쉬면서 차차 생각해보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 씨가 교회 지인들과 진보단체 회원 20여 명에 싸여 입국장을 빠져나가려 하자, 보수단체 회원 20여 명이 욕설과 함께 "종북분자는 북한으로 가라"며 신 씨를 막으면서 양측이 엉겨 몸싸움이 빚어졌다.

일순 공항은 아수라장으로 변했으며, 급기야 공항 경찰과 경비원들이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나섰다. 이 과정에서 보수단체 회원으로 보이는 2명이 경찰에 연행되기도 했다.

보수·진보단체 회원 간 몸싸움은 입국장을 나와서도 이어졌다. 신 씨가 입국장 앞에 대기하고 있던 차량에 오르기 전까지 이들은 상대를 향해 욕설을 퍼붓고 밀고 당기며 충돌했다. 신 씨는 차에 오르기 전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날 LA 국제공항에서 보수·진보 단체 간 충돌은 예견된 불상사였다.

신 씨가 입국하기 전부터 LA안보시민연합회·이북탈민7도실향민회 등 보수단체 회원 20여 명이 "북한실상 관련해 공개 끝장 토론을 제안한다" "북한이 좋으면 북한으로 돌아가라"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기다렸다.

이에 맞서 교회 지인들과 사람 사는 세상·LA시국회의 등 진보단체 회원들도 "민족의 영웅 신은미 환영" "평화를 향한 노고에 감사한다"는 팻말을 들고 나와 보수단체 회원들과 날 선 신경전을 벌였다.

이처럼 긴장감이 흐르자 신고를 받고 LA 국제공항 경찰대 소속 경찰관과 경비원 8명이 질서유지를 위해 입국장에 출동했다. 실제로 경찰관 여러 명이 입국장에 출동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공항 관계자는 전했다.

앞서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황선(41) 희망정치연구포럼 대표와 전국 순회 토크 콘서트를 열어 북한 체제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발언을 한 혐의로 신씨를 지난 8일 기소유예 처분하고 강제퇴거를 법무부에 요청했다.

한편, 이날 입국장에 나온 미국인들은 입국장 내에서 갑작스러운 소동에 놀라운 표정을 지으며 눈살을 찌푸렸다.

자신을 '줄리아'라고 밝힌 40대 미국인은 "한국에서 아주 유명한 인사가 미국에 오는 것이냐"고 했고, 한국 보수·진보 단체 간 몸싸움이 일어나자 "한국 사람들이 왜 공항에서 이렇게 엉겨붙어 싸우느냐"고 의아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