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09일 04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09일 04시 42분 KST

도 넘은 이슬람 비하인가, 보호해야 할 표현의 자유인가

A woman holding a pen shows her arm covered with the words in French "I am Charlie" at a gathering in solidarity with those killed in an attack at the Paris offices of the weekly newspaper Charlie Hebdo, in a plaza in Rio de Janeiro, Wednesday, Jan. 7, 2015. Masked gunmen stormed the offices of the satirical newspaper that caricatured the Prophet Muhammad, killing 12 people Wednesday, including the editor, before escaping in a car. It was France's deadliest postwar terrorist attack. (AP Photo/Le
ASSOCIATED PRESS
A woman holding a pen shows her arm covered with the words in French "I am Charlie" at a gathering in solidarity with those killed in an attack at the Paris offices of the weekly newspaper Charlie Hebdo, in a plaza in Rio de Janeiro, Wednesday, Jan. 7, 2015. Masked gunmen stormed the offices of the satirical newspaper that caricatured the Prophet Muhammad, killing 12 people Wednesday, including the editor, before escaping in a car. It was France's deadliest postwar terrorist attack. (AP Photo/Le

이슬람주의 무장세력의 테러에 희생된 <샤를리 에브도>의 편집장 스테판 샤르보니에는 생전에 자신들의 만평에 항의하는 무슬림들의 시위를 보장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 잡지는 2012년 이슬람 예언자 무함마드를 나체로 묘사한 만화를 게재해, 이슬람권 국가들 내의 프랑스 공관들이 폐쇄되고 국내에서도 무슬림들의 거센 시위를 촉발시켰다. 장 마라크 에로 당시 프랑스 총리가 무슬림들의 시위를 봉쇄할 계획을 세우자, 샤르보니에는 “그 사람들이 자신들을 표현하는 것을 왜 금지해야 하냐? 우리는 우리 자신을 표현할 권리가 있고, 그들도 그들 자신을 표현할 권리가 있다”고 말했다.

<샤를리 에브도> 테러는 1989년 살만 루슈디 사건 이후 계속되고 있는 서방과 이슬람권의 ‘가치 충돌’의 위험을 다시 일깨운 사건이다.

이 잡지는 프랑스의 유명 정치인이나 지식인들을 섹스나 즐기고 와인이나 마셔되는 한량으로 묘사하고, 여자친구와 만나려고 자리를 빠져나가는 교황의 모습까지 거침없이 그렸다. 로마 교황청으로부터도 13차례나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당했다. 개인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저해하는 모든 권위주의를 비판하겠다고 공언했다. 하지만, 잡지가 이슬람을 묘사한 만화들에 대해선 온건하고 독실한 무슬림들도 불편함을 넘어서 모욕을 느꼈다.

100 lashes

작가이자 프랑스 무슬림 문제 전문가인 파리 소재 런던인스티튜트대학교의 앤드루 허시 교수는 7일 <뉴욕타임스>에 ‘프랑스 유머가 비극으로 바뀌다’라는 기고문에서 이를 지적했다. 그는 “<샤를리 에브도>와 그 관계자들은 모든 권위주의에 반대했던 프랑스의 1968년 5월혁명 세대의 유물”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파리 중심부에서는 권위의 콧대를 비트는 것으로 보이는 것이 (이민자들이 사는) 변두리에서는 깊은 종교적 신념을 비롯해 변두리 사람들이 존중하는 것을 조롱하는 힘있는 자들의 오만으로 비쳐진다”고 지적했다.

‘샤를리 에브도’ 모든 권위 풍자에

온건한 이슬람 신도들도 모욕감

탈출구 없는 ‘가치의 정면충돌’

살만 루슈디 사건 등 이전의 이슬람 모독 사건들도 반이슬람주의 성향을 내포하고 있었다. 서구 사회는 이 사건들을 소수의 반이슬람주의 탓으로 돌리며 무슬림들의 여론을 달래곤 했다. 하지만, <샤를리 에브도>는 반이슬람주의라기 보다는 철저한 반권위주의 입장에서 모든 권위주의를 비판했다는 차이점이 있다. 서구와 이슬람권 가치의 정면 충돌을 회피할 탈출구가 없는 양상이다. 프랑스 <르몽드>의 기고문이 이번 사건을 “우리의 9·11”이라고 규정한 데서도 잘 드러난다.

france

미국 백악관 등 서구의 주류사회도 평소 <샤들리 에브도>를 못마땅하게 여겨왔다.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선동적이다”고 비판하는 등 이 잡지가 불필요하게 도발적이라고 비판했다. 로랑 파비우스 전 프랑스 외무장관도 2012년 무함마드 나체 만평 사건 때 “불에 기름을 붓는 것이 정말로 지각있고 똑똑한 짓이냐?”고 화를 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번 테러 참사가 발생함으로써 서구 사회 입장에서는 <샤를리 에브도>를 옹호할 수밖에 없는 처지로 몰렸다. 영국 <파이낸셜 타임스>는 테러를 규탄하면서도 무슬림을 자극한 이 잡지도 어리석었다는 의견을 게재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았다. 무함마드와 관련된 묘사에 신중한 태도를 보였던 미국 <워싱턴 포스트>는 8일치에 이 잡지의 만평을 싣기로 했다.

무슬림 사회는 무슬림 전통의 존중과 표현의 자유는 상충되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한다. 이슬람에서는 예언자 무함마드뿐만 아니라 인간을 형상화하는 자체를 금기시하는 전통이 있다. 이를 존중한다고 표현의 자유가 침해되는 것이 아니지 않냐는 주장이다. 상대의 종교·문화적 가치를 존중하지 않는 것은 서구 사회, 특히 프랑스가 내세우는 관용의 정신인 ‘톨레랑스’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7일 공격을 받고 희생된 샤르보니에 편집장은 <르몽드> 인터뷰에서 이슬람주의 세력의 위협에 대해 “무릎 꿇고 살기보다는 서서 죽을 것이다”라고 선언하며 자신의 가치를 고수했다. 본질적인 문제는 샤르보니에의 이런 입장이 유럽의 극우파와 이슬람권의 극단주의 세력 모두에 의해 이용되고 있다는 것이다.

유럽으로 밀려드는 무슬림들과 기존 유럽인들의 갈등은 이런 가치 충돌을 빌미로 더욱 고조될 것으로 우려된다. 미국의 새뮤엘 헌팅턴은 소련 붕괴 뒤인 1993년 냉전 이후 질서는 서방과 이슬람권의 ‘문명의 충돌’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헌팅턴의 주장은 서구가 자신들의 이익을 챙기려는 과정에서 발생한 이슬람권 분쟁에 대한 책임을 회피하는 지나친 서구 중심주의 시각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제 ‘문명의 충돌’이 현재 서구의 질병으로 등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