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07일 16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08일 06시 38분 KST

프랑스 언론사, 총격 사태로 최소 10명 사망

An injured person is evacuated outside the French satirical newspaper Charlie Hebdo's office, in Paris, Wednesday, Jan. 7, 2015. Police official says 11 dead in shooting at the French satirical newspaper. (AP Photo/Thibault Camus)
ASSOCIATED PRESS
An injured person is evacuated outside the French satirical newspaper Charlie Hebdo's office, in Paris, Wednesday, Jan. 7, 2015. Police official says 11 dead in shooting at the French satirical newspaper. (AP Photo/Thibault Camus)

수년 전 이슬람교 풍자 만평을 실어 논란을 일으킨 프랑스 주간지 사무실에 7일(현지시간) 무장괴한들이 총격을 가해 최소 10명이 사망했다고 AFP와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외신은 프랑스 방송 이텔레(iTele) 등 현지 매체들을 인용해 파리 중심부에 있는 주간지 '샤를리 엡도' 사무실에 무장 괴한들이 침입, 총을 난사했다고 전했다.

프랑스 인포라디오는 괴한들의 총격으로 10명이 사망하고 5명이 부상했다고 경찰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기자 1명이 사망한 사실을 확인했으며 경찰관 3명을 포함해 여러 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인근 건물에서 현장을 목격한 시민은 방송 인터뷰에서 "검은 두건을 쓴 괴한 둘이 소총을 들고 (주간지) 건물에 들어가는 것을 봤다"며 "몇 분 뒤에 총소리가 연달아 들렸고 괴한들은 달아났다"고 말했다.

샤를리 엡도는 2011년 이슬람교 창시자 무함마드를 부정적으로 묘사한 만평을 실어 무슬림들의 분노를 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