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06일 12시 12분 KST

정부 "日 '독도 영유권 주장 동영상'은 중대한 도발"

한겨레

"종전 70주년 계기 아베 담화 내용 예의주시"

정부는 일본이 최근 일방적인 독도 영유권 주장을 담은 동영상을 인터넷에 유포한 것에 대해 중대한 도발로 규정하고 도발 중단을 요구했다.

노광일 외교부 대변인은 6일 정례브리핑에서 "정부는 한일 국교정상화 50주년을 맞이하는 시점에 일본 정부가 우리의 고유 영토인 독도에 대해 터무니없는 영유권 주장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함으로써 중대한 도발을 한 데에 대해 이를 즉각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노 대변인은 "특히 왜곡된 역사를 내용으로 하는 잘못된 동영상이 초등학생을 포함하여 미래를 짊어지고 갈 자라나는 세대를 대상으로 한다는 사실이 더 우려스러우며 국제사회의 올바른 역사교육 유혹에 반하는 것으로서 일본의 미래를 위해서도 불행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는 전날 주한일본대사관 관계자를 불러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일본 정부기관인 내각관방 영토·주권대책 기획조정실은 일본인들이 과거 독도에서 어업 활동을 했다는 내용을 담은 그림책을 소개하는 형식의 17분짜리 동영상을 최근 동영상 공유사이트인 유튜브에 올렸다.

일본 정부기관인 내각관방 영토·주권대책 기획조정실은 일본인들이 과거 독도에서 어업 활동을 했다는 내용을 담은 그림책을 소개하는 형식의 17분짜리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노 대변인은 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전후 70년을 맞이해 올해 전쟁에 대한 반성 등의 내용을 담은 이른바 '아베 담화'를 발표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 "정부는 일본 정부가 역대 내각의 담화를 계승하고 올바른 역사 인식에 입각해 진정성 있는 행동을 함으로써 주변국과 국제 사회와의 신뢰를 쌓아가기를 희망한다"면서 "정부는 종전 70주년 계기에 발표될 것으로 예상되는 아베 총리 담화 내용에 대해 예의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노 대변인은 미국이 소니 해킹 사태와 관련해 대북제재 행정명령을 내린 것이 남북대화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평가가 나오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우리는 소니 해킹사건 이후의 미북관계 및 기타 제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핵미사일 등 각종 도발 위협에 대해서는 철저히 대비해 나가는 한편 대화의 문을 열어두고 의미 있는 비핵화 재개를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북한이 진정성 있는 태도를 가지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 북한 핵문제 등 모든 문제를 대화를 통해 풀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