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06일 04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1월 06일 05시 07분 KST

서초동서 가장이 아내·두 딸 살해뒤 도주

연합뉴스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가장이 아내와 두 딸을 살해한 뒤 도주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6일 오전 6시 30분께 서초동의 한 아파트에서 강모(48)씨의 부인(48)과 큰 딸(14), 작은 딸(8)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의 휴대전화로 아파트에 가면 시신을 발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고, 확인 결과 사실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경찰은 목이 졸려 숨진 것으로 보이는 부인과 두 딸의 시신을 감식 중이다.

경찰은 현장에서 발견된 유서 등을 토대로 강씨가 경제난 등에 지쳐 극단적인 행동을 벌였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주변인을 상대로 탐문수사를 벌이는 한편 달아난 강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씨가 가족을 살해했을 가능성이 크지만 단정할 수는 없는 상태"라며 "다른 가족들을 통해 119에 녹음된 음성이 강씨의 것이 맞는지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