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1월 05일 06시 35분 KST

'땅콩리턴' 조양호 회장 "사내 소통위원회 구성할 것"

연합뉴스

한진그룹 회장 신년사에서 “기업 문화 쇄신” 밝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사내외 인사들로 ‘소통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5일 신년사에서 밝혔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을 계기로 기업문화 혁신 요구가 거세진 데 따른 반응으로 풀이된다.

한진그룹은 조 회장이 이날 서울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시무식에서 회사 운영 전반을 혁신하기 위한 구체적인 의지와 계획을 밝혔다고 보도자료를 통해 발표했다.

조 회장은 “회사 운영 전반에 걸쳐 획기적인 쇄신을 이뤄내기 위해 시스템을 다시 점검하고 불합리한 제도와 관행을 바꾸겠다”며 “업무의 자율성을 폭넓게 보장하고 성과에 따라 보상받는 책임경영을 확고히 자리잡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회사 내 각 부문 및 사외의 덕망 있는 분들을 모셔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소통 위원회’를 구성하고, 경계 없는 의견 개진을 통해 기업 문화를 쇄신하겠다”고 말했다.

사내 의사소통에 대해서도 변화를 주문했다. 조 회장은 “위기를 딛고 다시 한번 새롭게 도약해 고객들에게 신뢰를 안길 수 있는 대한항공으로 거듭나기 위해 유연하고 창의적인 기업 문화를 만들어, 아닌 것에 대해서는 ‘그것 보다는 이것’이라고 합리적 대안을 제시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 회장은 “지난 해 불미스러운 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고 그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드린 점, 대한항공을 포함 한진그룹의 모든 임직원 여러분들께 깊이 사과 드린다”며 “한진그룹과 대한항공이 완전히 새로 태어나는 계기가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대한항공이 이 자리까지 올 수 있도록 아낌없는 격려와 성원을 보내주신 국민 여러분과 고객들을 생각하고, 질책을 달게 받아 잘못을 진심으로 깨닫고 사려 깊은 행동으로 옮겨 더 나은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