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31일 09시 31분 KST

최민수, MBC 연기대상 수상 거부 '세월호 때문 맞다'

지난 12월 30일에 열린 'MBC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황금연기상 수상자로 선정된 배우 최민수가 수상을 거부했다. 최민수는 지난 10월부터 방영 중인 월화드라마 '오만과 편견'에서 인천지검 부장검사 문희만 역을 맡아 출연해오고 있다.

최민수는 시상식에 불참했고 대신 '오만과 편견'에 함께 출연 중인 백진희가 무대에 올라 수상 거부 의사를 전했다. 백진희가 최민수로부터 전달받아 읽은 수상소감은 아래와 같다.

"안녕하십니까. 인천지검 민생안정팀 부장검사 문희만입니다. 이런 영광스러운 자리에 저를 초대해주셔서 대단히 감사합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 있는 작품을 할 수 있게 해주신 MBC, 그리고 김진민 감독님, 이현주 작가님에게 감사드리며 무엇보다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 더불어 우리 민생안정팀에게도요. 허나 다른 때도 아닌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뭐라 할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죠? 해서 죄송스럽지만,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고 합니다."

스타뉴스는 30일 보도에서 백진희가 잃어버려 미처 전하지 못했다는 수상소감 뒷부분을 소개했다. 여기에는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와 함께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라는 문장이 포함돼 있어 구체적으로 세월호 사고를 암시하고 있다.

이에 최민수는 31일 오마이뉴스를 통해 "(해당 수상소감이) 세월호를 언급한 게 맞다"고 밝혔다. 아울러 "당연한 슬픔이 특별하게 받아들여지는 게 이상한 거 아닌가?", "국민들 모두의 가슴속엔 슬픔이 아직도 자리 잡고 있고 나 역시 그 중 한 명"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