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30일 05시 41분 KST

지난해 전국 성평등지수 '69.3점'

지난해 우리나라 16개 시·도의 성평등지수가 전년 대비 소폭 상승해 성평등 수준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가족부는 한국여성정책연구원에 의뢰해 지역별 성평등 수준 분석 연구를 한 결과, 완전한 성평등이 이뤄진 상태를 100점이라고 볼 때 지난해 우리나라의 전체 지역 성평등 지수는 69.3점으로 전년보다 0.4점 올랐다고 30일 밝혔다.

지역 성평등지수는 시·도별 성평등 수준과 성평등 정책의 효과를 측정해 산정하는 지수로, 경제활동, 의사결정, 교육·직업훈련, 복지, 보건, 안전, 가족, 문화·정보 등 8개 분야 21개 지표를 기준으로 산출한다.

8개 분야 중 보건 분야(96.4점)의 성평등 수준이 가장 높았으며 교육·직업훈련 분야(94.3점), 문화·정보(85.4점), 복지(74.8점) 순으로 그 뒤를 이었다.

반면 의사결정 분야(21.2점)는 8개 분야 중 가장 낮은 점수를 보여 성평등 수준이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2년 대비 5개 분야에서 성평등 지수가 개선됐는데 그 중 가족이 59.7점에서 61.3점으로 1.6점 올라 가장 크게 개선됐다. 복지, 문화·정보도 1점 이상 개선됐다.

그러나 의사결정 분야는 변화가 없었으며 안전과 보건분야는 각각 2.6점과 0.1점 떨어져 성평등 수준이 퇴보했다.

16개 시·도의 성평등 지수는 67.3~71.8점 사이에 분포해 지역간 격차는 크지는 않았다.

점수에 따라 상위, 중상위, 중하위, 하위 4단계로 나눠 보면 강원, 경기, 대전, 서울(가나다순)이 성평등 상위지역으로 분류됐으며 경남, 경북, 광주, 충남은 하위지역에 속했다.

여가부는 지역별로 구체적인 점수는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내년부터는 각 지방자치단체가 성평등 실현에 관심을 갖고 정책을 추진하도록 지역별 종합점수와 순위를 공개할 방침이라고 여가부는 밝혔다.

여가부 박현숙 여성정책국장은 "지자체에 지역 성평등 수준 분석 자료를 제공해 정책 기초자료로 활용하도록 하는 등 여가부와 지자체가 협력해 노력함으로써 사회 전반적으로 성평등 수준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