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4일 16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24일 16시 20분 KST

미래엔 이런 직업이...아바타개발자·기억대리인·데이터소거원

Getty Images

고용정보원, 문화갈등 해결원·인공장기조직 개발자 등 10가지 선정

3D프린터를 활용해 인공 장기나 인체 조직을 만드는 인공 장기조직 개발자, 입고 벗을 수 있는 골근격증강기를 개발하는 탈부착 골근격증강기 연구원….

공상과학 만화나 영화에서나 나올 법한 이런 직업들이 미래에 생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한국고용정보원은 24일 '미래의 직업연구' 보고서를 통해 고령사회 등 향후 직업세계 변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3대 핵심 동인을 분석하고 이에 따라 출현 가능한 미래 직업 10가지를 선정했다.

보고서는 고령화 사회(Aged society), 자동화된 스마트 디지털(Automated smart digital), 아시아의 부상(Asia emerging) 등을 미래 고용생태계를 움직일 3대 핵심 동인(3A)으로 봤다.

미래의 우리 사회는 고령화 탓에 노동력 부족을 경험하고 보건의료 및 바이오와 관련한 다양한 신사업들이 등장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우선 바이오 프린팅으로 대표되는 3D프린터를 활용해 인공 장기나 인체 조직을 만드는 인공 장기조직 개발자가 나타날 것으로 예상됐다.

노화에 따른 골격이나 근육의 퇴행 등을 보완하기 위해 입고 벗을 수 있도록 제작된 골근격증강기를 개발하는 탈부착 골근격증강기 연구원의 출현도 기대됐다.

표정이나 음성 인식을 통해 상대방의 의도를 미리 파악해 다양한 상황에 대응할 수 있게 도와주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오감인식기술자도 새롭게 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사물인터넷의 발전과 도시화의 진전에 따라 넘쳐나는 도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종합적으로 보여주는 도시대시보드개발자의 수요 역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사람과 사물을 연결하는 사물인터넷이 발달하면서, 사물을 데이터로 인식하기 위해 사물의 범주를 구분하고 범주마다 개체를 식별할 수 있도록 분류체계를 개발하고 표준화해 인증하는 역할을 하는 사물데이터 인증원도 미래에 눈여겨볼 직업으로 꼽혔다.

빅데이터와 클라우드 컴퓨팅 환경의 발달로, 개인의 출생부터 사망에 이르기까지 모든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보관하면서 의뢰인이 필요할 때 해당 정보를 생생하게 재생해주는 일을 담당하는 기억대리인도 나타날 것으로 보고서는 내다봤다.

인터넷에 떠도는 의뢰인의 안 좋은 정보를 찾아 안전하게 제거해주는 일을 하는 데이터 소거원은 정보가 범람하는 세상에서 꼭 필요한 직업이 될 전망이다.

뇌와 컴퓨터 인터페이스 기술을 활용해 영화에서처럼 인간을 대체하는 아바타를 만들어 홀로그램 형식으로 실제 생활에서 작동할 수 있도록 하는 아바타 개발자 역시 주목받을 전망이다.

신흥 아시아 국가의 부상에 따라 국가 간 인재 이동이 활발해지면 인재 채용을 대행하고 현지 적응을 돕는 국제 인재채용 대리인의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의 경제와 권력 중심이 아시아로 이동하면서 인종, 국가, 민족, 종교 등 문화적 배경이 다른 사람들 간에 일어날 수 있는 갈등을 예방하고 분쟁을 조정하는 일을 하는 문화갈등 해결원의 역할도 중요해질 것으로 보고서는 조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