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4일 05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24일 06시 35분 KST

공정위 허니버터칩 끼워팔기 조사 안 한다

전국적인 품귀 현상을 빚는 해태제과의 허니버터칩과 관련해 공정거래위원회가 끼워팔기 등을 조사할 계획이 없다고 한발 물러섰다.

공정위 관계자는 24일 "허니버터칩 품귀 현상, 끼워팔기 등과 관련해 시장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지만 당장은 심각한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아 현재는 수요와 공급량을 모니터링하는 단계"라고 말했다.

앞서 정재찬 신임 공정위원장은 이달 초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한 의원의 질의에 대한 서면 답변에서 "인기상품과 비인기상품을 같이 구입하도록 강제하는 것은 공정거래법이 금지하는 '끼워팔기'가 될 수 있다"며 해태제과 또는 유통업계에 대한 조사 가능성을 내비쳤다.

관련기사 : 공정위원장 후보자 "허니버터칩 끼워팔기 파악하겠다"

이에 대해 공정위 관계자는 "원론적인 답변이었다"며 "편의점 같은 개인 소매상들이 허니버터칩을 음료나 다른 비인기 과자와 묶어서 판매하는 경우가 있다고 하지만 유통업계 차원의 조직적 움직임은 아니기 때문에 조사할 계획은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기업이 좋은 제품을 만들어서 '대박'이 났는데 정부가 섣불리 조사에 나서서 찬물을 끼얹어서는 안된다"며 "품귀 현상은 해태제과가 생산을 늘리면 저절로 해결될 문제"라고 덧붙였다.

공정위는 허니버터칩 수급 불균형 문제와 관련해 해태제과 측으로부터 자료를 받아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생산을 늘리는 것은 기업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이라고 공정위는 선을 그었다.

허니버터칩을 편의점 등에서 찾다가 지친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해태제과가 생산량을 일부러 조절하고 있다', '편의점 직원들이 허니버터칩을 가로채고 있다', '생산이 중단됐다' 등의 근거없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

해태제과 측은 공정위의 결정을 존중한다며 최대한 수급 균형을 맞추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밝혔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지난 9월 말부터 허니버터칩 생산라인을 하루 24시간 풀가동하고 있지만 수요가 워낙 많아 한계가 있다"며 "당장 생산라인을 증설할 수는 없지만 내년 시장 상황을 보고 필요하다면 증설을 검토해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일반 시민 사이에서는 공정위가 '말 바꾸기'를 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직장인 홍모(31)씨는 "공정위원장 내정자가 얘기한 것을 일선에서 뒤집은 것 아니냐"며 "물론 허니버터칩이 대체재가 없는 필수품은 아니지만 소비자의 구매 기회가 사실상 차단돼 있다는 점에서 당국이 손 놓고 있을 상황은 아닌 것 같다"고 주장했다.

누리꾼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한 네티즌은 "그냥 놔두면 알아서 인기가 없어지거나, 인기가 계속되면 생산량이 늘어날 텐데 공정위가 뭐하러 이런 것까지 나서겠느냐"는 의견을 피력했다.

반면, 다른 네티즌은 "법 위반 소지가 있지만 대박이 났기 때문에 조사를 안 한다는 논리 아니냐"며 공정위를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