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3일 04시 35분 KST

흑인에게 권총 14발 쏜 미국 백인 경관 또 불기소 결정

ASSOCIATED PRESS
Dontre Hamilton's brother, Nate Hamilton yells on the steps of the federal courthouse Monday, Dec. 22, 2014, in Milwaukee. Milwaukee County District Attorney John Chisholm announced earlier in the day that there would be no charges against former police office Christopher Manney in the fatal shooting of Dontre Hamilton. At right is Maria Hamilton, mother of Dontre Hamilton. (AP Photo/Morry Gash)

미국에서 비무장 흑인을 총으로 사살한 백인 경관에게 또 불기소 결정이 내려졌다.

미국 위스콘신 주 밀워키 카운티의 존 치스홈 검사는 지난 4월 밀워키 레드 애로우 공원에서 흑인 돈트레 해밀턴(31)에게 권총 14발을 쏘아 살해한 백인 전 경관 크리스토퍼 매니에 대해 공무 집행에 따른 정당방위였다며 불기소하기로 했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매니 전 경관은 정신질환자에 대한 경찰의 대응 규정을 지키지 않은 탓에 지난 10월 15일 밀워키 경찰서에서 해고된 상태로 현재 일반인 신분이다.

비무장 흑인을 죽음으로 내몬 백인 경관이 불기소라는 '면죄부'를 받은 것은 미주리 주 퍼거슨, 뉴욕, 오하이오 주 클리블랜드에 이어 올해에만 벌써 4번째다.

경찰 내사과 조사 결과, 매니 전 경관은 지난 4월 30일 밀워키 시내 중심가에 있는 레드 애로우 공원에서 잠을 자는 흑인이 있다는 공사장 인부들의 불만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그보다 앞서 출동한 경찰 2명은 흑인 해밀턴이 아무런 잘못을 하지 않았다는 내용을 확인하고 자리를 떴다.

이를 모른 채 현장에 나타난 매니 전 경관은 해밀턴의 몸을 수색하며 수상한 인물인지 조사에 들어갔고, 불과 몇 분도 안 되는 사이 두 번째로 경찰과 마주한 해밀턴은 화를 내며 싸우기 시작했다.

매니 전 경관은 지휘봉을 이용해 해밀턴을 제압하려 했지만, 이성을 잃은 해밀턴은 지휘봉을 그에게서 빼앗아 휘두르다 매니 전 경관의 목을 때렸다.

그러자 매니 전 경관은 곧바로 권총을 뽑아 무려 14발의 총알을 퍼부었고, 해밀턴은 그 자리에서 숨졌다.

지난 8개월간 매니 전 경관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 자료 검토에 들어간 치스홈 검사는 "모든 증거와 분석 내용을 검토할 때 매니 전 경관의 행동은 정당한 자기방어였고, 그렇기 때문에 범죄로 기소할 수 없다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유족과 시위대는 해밀턴이 정신분열 증세로 치료를 받았지만, 폭력 성향은 없었다며 공권력을 남용한 매니 전 경관의 단죄를 요구하는 집회를 사건 발생 이후 계속 열어왔다.

지역 신문 밀워키 위스콘신 저널 센티널에 따르면, 밀워키 검찰은 경찰이 연루된 살인 사건의 경우 해당 경찰서 외부 기관에서 차출된 최소 2명의 인원이 독립 수사를 이끌어야 한다는 주 법에 따라 주 범죄 수사국 요원의 수사 결과를 참고했다.

그러나 독립 수사를 이끌 주 범죄 수사국 소속 요원이 밀워키 경찰 출신이라는 점이 드러나면서 조사가 공정하게 이뤄질지 의문이 제기됐다.

매니 전 경관은 조사에서 "해밀턴의 거듭된 지휘봉 공격으로 내가 죽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에 사로잡혔다"고 진술했다.

결국, 치스홈 검사는 해밀턴의 위협이 경관의 생명을 위협할만한 것이었고 이에 맞선 공권력 사용은 정당했다며 매니 전 경관의 손을 들어줬다.

밀워키 검찰의 불기소 결정은 비무장 흑인을 총이나 목 조르기 등으로 무참히 살해한 경찰의 자기방어 정당성을 인정했다는 점에서 퍼거슨, 뉴욕, 클리블랜드 사건 대배심의 결정과 궤를 같이한다.

특히 흑인 청년 마이클 브라운과 몸싸움 때 '내가 마치 프로레슬러 헐크 호건에게 사로잡힌 5살 어린애 같았다'던 퍼거슨의 대런 윌슨 경관과 매니 전 경관의 '희생자로부터 생명에 위협을 느꼈다'는 공통의 진술이 대배심·검찰의 불기소 결정에 큰 영향을 끼치면서 사법 시스템 개혁을 요구하는 목소리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관측된다.

매니 전 경관을 법정에 세우려는 시도가 불발되면서 밀워키 지역에서 이에 항의하는 시위는 격화할 조짐이다.

검찰의 발표를 앞두고 지난 19일 밀워키 지역에서는 과격 시위를 벌인 74명이 경찰에 체포됐다.

AP 통신은 위스콘신 주 방위군이 대원 소집에 나서 밀워키 경찰의 치안 유지 요청을 받으면 곧바로 출동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소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