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21일 12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21일 12시 13분 KST

'세계기록' 수심 8천200m에서 사는 심해어 발견

연합뉴스

미국과 영국 해양생물학자들이 바닷속 가장 깊은 곳에 사는 심해어 2종을 찾아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은 세계에서 수심이 가장 깊은 해역인 태평양의 마리아나 해구에서 탐사활동을 벌여 전혀 알리지지 않은 꼼치 2종을 관찰하는데 성공했다. 꼼치가 발견된 수심은 8천143m여서 종전 최고 기록인 7천703m를 경신했다.

탐사에 참여한 스코틀랜드 애버딘 대학의 심해 생물학자 앨런 제이미슨은 이들 꼼치는 "전에 관찰한 그 무엇과도, 우리가 알고 있는 그 무엇과도 닮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이들 꼼치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흐물흐물하고 큰 날개 같은 형태의 지느러미를 갖고 있어 헤엄을 치는 모습을 보면 마치 젖은 화장지가 떠다니는 것과 같고 머리는 만화에 나오는 개의 주둥이처럼 기묘하게 생겼다고 설명했다.

제이미슨은 심해어가 수심 8천200m이하에서는 엄청난 수압을 이기기 위해 필요한 화학물질인 TMAO(트리메틸아민산화물)을 세포 내에 충분히 가질 수 없어 이번에 작성한 기록은 영원히 유지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