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19일 12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19일 12시 52분 KST

혈액형에 따라 당뇨병 위험 차이난다

Shutterstock / luchschen

혈액형이 A, B, AB형인 사람이 O형에 비해 2형(성인)당뇨병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역학·공중보건연구소의 기 파게라지 박사가 여성 8만 2천104명을 대상으로 1990~2008년 사이에 진행한 조사분석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과학뉴스 포털 피조그 닷컴(Physorg.com)과 헬스데이 뉴스가 18일 보도했다.

조사가 진행된 18년 사이에 약 3천500명이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혈액형의 두 체계인 ABO와 RH를 합쳤을 때 0-형에 비해 A+형은 당뇨병 위험이 17%, A-형은 22%, AB+형은 26%, B+형은 35%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파게라지 박사는 밝혔다.

O-형, B-형, AB-형 사이에는 통계학상 의미있는 차이가 없었다.

ABO 체계로만 비교했을 때는 O형에 비해 A형은 당뇨병 위험이 10%, AB형은 17%, B형은 21% 큰 것으로 나타났다.

RH 체계로만 비교했을 땐 두 그룹 사이에 별 차이가 없었다.

이 연구는 여성만이 대상이 되었지만 남성도 다를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파게라지 박사는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당뇨병학'(Diabetologia) 최신호(12월18일자)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