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19일 05시 03분 KST

김구라, 입원 전 '재산 가압류' 통보받아

OSEN

방송인 김구라가 공황장애로 입원하기 전 재산 가압류를 통보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이데일리에 따르면, 김구라는 아내의 친인척 빚보증 때문에 평소 스트레스를 호소해 왔으며 공황장애로 입원하기 전에는 법원으로부터 재산 가압류를 통보받았다. 2년 전 김구라가 알게 된 빚의 액수만 17~18억 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관계자는 “김구라가 방송에서는 아내의 빚보증에 대해 두루뭉술하게 얘기했지만 동료 연예인과 스태프 등에게는 고민 상담을 하며 세세하게 털어놨다. 아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고 말했다.(이데일리 12월 19일)

김구라는 5월부터 7개월째 공황장애 치료를 받아왔으며, 18일 오전에는 증상이 악화돼 병원에 입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