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12일 17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12일 17시 10분 KST

박창진 대한한공 사무장 "조현아, 욕설에 폭행했다"

KBS

대한항공 조현아 전 부사장의 '땅콩 회항' 사건 당시 비행기에서 쫓겨난 박창진 사무장이 당시 조 전 부사장으로부터 욕설을 듣고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 사무장은 12일 KBS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조 전 부사장이 당시 자신에게 심한 욕설을 하면서 서비스 지침서 케이스의 모서리로 손등을 수차례 찔렀다고 주장했다.

이 사무장은 인터뷰에서 "그 모욕감과 인간적인 치욕, 겪어보지 않은 분은 알 수 없을 것"이라며 조 전 부사장이 여승무원과 자신을 무릎 꿇린 상태에서 삿대질을 하며 모욕감을 줬다고 말했다.

이 사무장은 "'당장 연락해서 비행기 세워, 나 비행기 못가게 할 거야'라는 말을 하는 상황에서 제가 감히 오너의 따님인 그 분의 말을 어기고 (대항할 수 있었겠냐)"고 덧붙였다.

사무장은 이어 다른 비행기를 타고 국내로 돌아오자 이번에는 회사측에서 검찰이나 국토교통부의 조사를 받게 되면, 거짓 진술을 하라고 강요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사건 이후 대한항공 직원 대여섯명이 거의 매일 집으로 찾아와 "사무장이 매뉴얼을 숙지하지 못해 조 전 부사장이 화를 냈지만 욕을 한 적은 없고 자신이 스스로 비행기에서 내린 것"이라고 거짓 진술을 하도록 강요했다고 말했다.

또, 지난 8일 국토부로 조사를 받으러 가기 전엔 '국토부의 조사 담당자들이 대한항공 출신 기장과 사무장'이라 '조사라고 해봐야 회사측과 다 짜고 치는 고스톱'이라며 심리적으로 위축시키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모르겠다"면서 "확인해봐야겠다"는 반응만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