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11일 05시 14분 KST

카드사, 현금서비스·카드론 금리 내린다

한겨레

카드사들이 연말부터 현금서비스와 카드론의 금리를 본격적으로 내린다.

한국은행이 하반기에 기준금리를 0.5% 포인트 낮췄지만 현금서비스와 카드론 금리는 요지부동이라는 비판이 제기되자 카드사들이 뒤늦게 인하 검토에 나섰기 때문이다.

11일 카드업계에 따르면 대부분의 카드사들은 고객들이 급전용으로 이용하는 현금서비스와 카드론의 현재 연간 금리가 적정한지 검토에 들어갔다.

지난 10월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연 0.25%포인트 추가 인하한 이후 카드사 중에서는 KB국민카드가 가장 먼저 금리를 내렸다.

KB국민카드는 지난달부터 7.8~27.9%이던 현금서비스 연간 금리를 6.5~27.4%로 내리고, 카드론 연간 이자율도 6.9~26.5%에서 6.5~25.8%로 낮췄다.

내년 1월부터는 연체 이자율도 내리기로 했다.

일시불과 할부 결제는 현재 연체기간에 따라 23.5~23.9%의 연체 이자율이 적용되고 있는데, 22.9~23.7%로 최대 0.6%포인트 인하한다는 계획이다.

현금서비스와 카드론 등의 연체 이자율도 23.5~29.9%에서 22.9~29.3%로 내릴 예정이다.

우리카드는 이달 말부터 카드론의 금리를 연간 평균 0.3%포인트 인하하기로 하고, 조만간 고지할 계획이다. 현재 카드론은 6.9~22.9%의 연간 이자율이 적용된다.

지난 2분기 카드론의 평균 금리를 0.6% 포인트 인하한 현대카드는 내년 초에는 평균 0.5%포인트를 추가로 내릴 계획이다.

현재 카드론 금리는 6.5~27.5%의 연 이자율이 적용되고 있다.

작년 12월 이후 1년간 금리를 내리지 않은 삼성카드도 내년 초에는 현금서비스나 카드론의 금리를 인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현금서비스와 카드론 금리의 적정성과 인하 여부 등에 대한 종합적인 검토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현재 삼성카드의 현금서비스 금리는 연 7.9~27.2%, 카드론은 7.9~23.9%다.

업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의 금리(현금서비스 6.9~27.4%, 카드론 5.58~22.4%)를 적용하는 NH농협카드도 추가 인하 여부에 대한 검토에 들어갔다.

하나SK카드와 외환카드가 통합한 하나카드는 금리 산정 기준을 통합한 뒤 인하 여부에 대한 본격적인 검토에 나설 계획이다. 신한카드는 내년 상반기 중 금리를 내리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롯데카드는 아직 인하 여부 등은 검토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