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04일 12시 00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2월 04일 12시 01분 KST

이케아 "'일본해' 세계지도, 내년부터 판매안해"

shutterstock

이케아가 국내 개점을 앞두고 '일본해 표기'로 논란이 된 세계지도(프레미아)를 내년부터 판매하지 않기로 했다.

이케아는 4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케아는 매년 전체 제품군 중 약 20%를 새로운 제품으로 변경하고 있다"며 "이의 하나로 프레미아를 2015년 중 전 세계 제품군에서 제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프레미아는 교육용 자료가 아닌 실내장식을 목적으로 개발된 제품"이라며 "이 제품으로 불미스러운 상황을 만들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지만 이로 인해 불편한 심경을 느꼈을 고객과 직원들에게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이케아는 미국과 영국 등에서 판매 중인 대형 세계지도에서 동해를 'SEA OF JAPAN'(일본해)으로 단독 표기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을 빚었다.

이케아는 한국 내 첫 매장인 광명점을 18일 열 예정이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