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03일 06시 47분 KST

야쿠르트 아줌마, 이제는 '전동카트'다!

연합뉴스

이달부터 헬멧을 쓴 채 최신형 전동카트를 타고 골목길을 누비는 야쿠르트 아줌마들을 만날 수 있게 된다.

한국야쿠르트는 야쿠르트 아줌마들의 활동성과 편의성을 높여줄 신개념 전동카트를 전국적으로 선보인다고 3일 밝혔다.

COCO(Cold&Cool)라는 이름의 전동카트는 야쿠르트 아줌마가 발판 위에 탑승해 이동할 수 있는 형태로 개발됐다.

야쿠르트 아줌마들이 기존에 이용했던 전동카트는 가볍게 밀면서 걸어가는 형태였지만 신형 전동 카트는 두 발로 올라탄 상태에서 운행할 수 있어 높은 언덕을 오르거나 먼 거리를 갈 때 더욱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 최대 시속 8km까지 속력을 낼 수 있어 하루 평균 160여 명의 고객을 찾아가는 야쿠르트 아줌마들의 활동시간(평균 6.8시간)이 대폭 단축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신형 카트에는 24시간 냉장 시스템도 탑재된다. 기존에는 얼음팩을 이용해 제품을 냉장했지만, 신형 카트에는 야쿠르트(65㎖)를 2천 개 이상 담을 수 있는 220ℓ 용량의 냉장고가 탑재돼 더욱 철저한 냉장 관리가 가능해졌다.

회사 측은 "전동 카트는 하루에 한 번, 8시간 정도 충전하면 1일 활동에 충분한 전력을 갖추게 된다"며 "경사가 높은 고지대에서 1년 이상 테스트를 진행하며 안전성과 조작 편의성, 성능 등을 개선했다"고 덧붙였다.

한국야쿠르트는 12월 중으로 300대의 신형 전동카트를 보급하고 내년까지 3천대로 늘려 보급률을 25% 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한국야쿠르트는 최근 야쿠르트 아줌마들에게 스마트폰 이어폰 잭에 꽂기만 하면 언제 어디서나 즉시 결제가 가능한 이동형 결제기도 보급했다.

이창희 한국야쿠르트 영업이사는 "야쿠르트 아줌마의 '스마트한' 진화가 고객만족도 제고와 함께 수입 증가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