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2월 02일 15시 51분 KST

에네스 카야, 인터넷 루머에 방송 하차

방송에서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는 터키 출신 방송인 에네스 카야(30)가 2일 루머에 휩싸이면서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에네스 카야는 현재 JTBC '비정상회담'과 영화채널 스크린의 '위클리 매거진 : 영화의 발견'에 출연하고 있으며, 채널CGV가 오는 4일부터 선보이는 '로케이션 인 아메리카'의 촬영에도 참여했다.

photo : 연합뉴스

스크린은 "에네스 카야가 조금 전 연락을 해와 '위클리 매거진'에서 하차하겠다고 밝혔고 이에 이번 6일 방송부터 에네스 카야 대신 성우를 투입해 프로그램을 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에네스 카야가 루머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프로그램에 누가 될 것 같아 그만두겠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JTBC '비정상회담' 측도 "에네스 카야가 루머의 진위와 상관없이 프로그램에서 하차한다. 기존 녹화분은 에네스 카야 분량을 최대한 편집해서 내보낼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에네스 카야가 미국에서 김지석 등과 6박7일간 촬영을 하고 온 채널CGV '로케이션 인 아메리카'는 아예 방송 여부 자체가 불투명해졌다.

채널CGV는 "4일 첫방송할 계획이었던 프로그램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인터넷에는 에네스 카야의 사생활을 둘러싼 루머가 불거졌으며 일파만파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에네스 카야는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이런 가운데 이날 오후 MBC TV '오늘저녁'에서는 에네스 카야가 사전 녹화한 내용이 방송을 타 네티즌의 비난이 이어지기도 했다.

지난 2002년 유학생 신분으로 한국 땅을 밟은 에네스 카야는 2007년 MBC TV '느낌표'로 방송활동을 시작했으며, 올들어 JTBC '비정상회담'을 통해 '한국인보다 더 한국어를 잘하는 터키인'으로 큰 인기를 누렸다. 여세를 몰아 '학교 다녀오겠습니다'와 부산영화제 관련 프로그램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했으며 광고모델로도 발탁됐다.

그는 2011년 한국여성과 결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