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25일 04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25일 04시 58분 KST

한국인 4명, 일본서 불상 절도혐의 체포

한국인 4명이 일본 나가사키(長崎)현 쓰시마(對馬) 시의 한 사찰에서 불상을 훔친 혐의로 일본 경찰에 체포됐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쓰시마 남부 경찰서는 24일 쓰시마 시 미쓰시마 초(美津島町)의 한 사찰에서 높이 11cm의 불상을 훔친 혐의로 김모(70)씨 등 40∼70대 한국 국적 남성 4명을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교도는 전했다.

이 불상은 구리로 만든 '탄생불'로 쓰시마 시가 지정한 유형 문화재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씨 등은 24일 오전 10시∼오후 1시50분께 불상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같은 날 오후 2시께 쓰시마 남부의 이즈하라항에서 경찰의 검문을 받던 중 불상을 소지한 것으로 드러나 체포됐다고 교도는 전했다. 이들은 불상 외에 복수의 경전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체포된 용의자 4명 중 2명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고 교도는 전했다.

앞서 2012년 10월에도 한국인 절도범이 쓰시마의 사찰에서 불상 2개를 훔친 뒤 한국으로 반입한 사건이 발생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