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25일 04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25일 04시 40분 KST

영등포역서 50대 남성 열차에 치여 숨져

한겨레

23일 오후 8시께 지하철 1호선 영등포역에서 문모(54)씨가 열차에 치여 숨졌다.

코레일과 경찰 등에 따르면 문씨는 영등포역으로부터 100m가량 떨어진 선로에서 이 역으로 진입하던 인천발 소요산행 열차에 치여 사망했다.

해당 열차 기관사 A씨는 경찰조사에서 "문씨가 선로 옆에 서 있다가 열차를 향해 갑자기 뛰어들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영등포역을 지나는 후속 열차들이 인접 선로로 우회하면서 뒤따라 오던 열차 운행이 15분가량 지연됐다.

코레일은 해당 열차에 타고 있던 승객 450여명을 영등포역에 하차시켜 다른 열차로 갈아타도록 했다.

경찰은 문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