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24일 13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24일 13시 30분 KST

올해의 발명품에 셀카봉·애플워치 등 선정

미국의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한 '2014년도 최고의 발명품 25선'에 셀카봉, 애플워치, 3D 프린터 등이 이름을 올렸다.

가장 눈에 띄는 발명품은 여행지에서 많이 보이는 셀카봉이다.

타임 인터넷판은 셀카봉이 팔이 미치지 않는 길이에서도 셀카를 찍을 수 있도록 해 더 좋은 각도에서 촬영이 가능하다고 이달 20일(현지시간) 소개했다.

또 '셀카'(자가촬영)라는 말이 지난해부터 유행하기 시작했으며 올해는 하나의 문화현상으로 자리 잡았다고 설명했다.

애플이 지난 9월 공개한 스마트 손목시계인 애플워치도 경쟁사들의 스마트워치를 제치고 올해의 발명품으로 꼽혔다.

애플워치는 휴대전화를 그대로 줄여 넣으려고 했던 기존 스마트워치와는 달리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바탕으로 손목 위에 컴퓨터를 구현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권총부터 집까지 손쉽게 만들 수 있어 기대와 논란을 동시에 불러일으켰던 3D 프린터도 소개됐다.

3D 프린터의 발명으로 중학생들은 물리학 수업에 쓸 경주용 차를 만들고 과학자들은 인체 조직을 만들 수 있게 됐다.

타임은 "'무엇이든 만들 수 있는 기계'는 공상과학과 같은 소리지만 3D 프린터 덕분에 현실이 됐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MS)의 태블릿 PC '서피스 프로3', 도·감청 위험이 없는 스마트폰인 '블랙폰' 등 IT 기기와 아이스크림이나 요구르트 등을 포장하고 나서 그대로 먹을 수 있는 포장재 '위키펄스'도 타임 선정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Photo gallery Apple Watch Edition See Gallery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