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23일 11시 55분 KST

한국인은 한국 사회를 얼마나 믿을까?

연합뉴스

우리 국민의 사회신뢰 수준이 10점 만점에 4.59점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자신의 생활수준에 만족하지 못할수록, 그리고 우리 사회의 소득격차가 크다고 여길수록 사회에 대한 불신의 정도도 컸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은 23일 '복지국가, 사회신뢰의 관계분석과 시사점'이라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지난 7∼8월 전국 19세 이상 성인 3천64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회통합 및 국민행복 인식조사' 자료를 활용해 이 같이 밝혔다.

조사에서 "우리 사회가 어느 정도 믿을 수 있는 사회라고 생각하십니까?"라는 질문에 응답자들은 0점('전혀 믿을 수 없다')에서 10점('매우 믿을 수 있다') 가운데 평균 4.59점을 매겼다. 우리 사회에 대한 국민의 신뢰수준이 보통(5점)보다 낮다는 뜻이다.

대체로 연령이 높을수록 사회신뢰 수준이 높았고, 30대의 경우 4.26점으로 가장 낮은 신뢰도를 보였다. 또 학력이 낮을수록 사회신뢰 수준을 높게 매겼으며, 소득수준의 경우 자신이 중간층이나 중상층이라고 여기는 사람의 사회신뢰 수준이 하층이나 상층이라고 여기는 사람들보다 높았다.

자신의 생활수준에 대해서 어느 정도 만족하고 있는지를 측정하는 문항에서도 10점 만점에 5.33점으로 저조한 점수를 보였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학력이 높을수록, 주관적 소득계층 인식이 높을수록 생활수준 만족도가 높았다.

또 "한국의 소득 격차가 너무 크다"라는 명제에 대한 의견을 1점('매우 동의한다'에서 5점('매우 반대한다') 사이에서 측정해보니 1.76점으로 대체로 소득 격차가 크다는 데 동의하고 있었다. 특히 자신이 저소득층이라고 여기는 사람들이 소득 격차에 대한 인식도 컸다.

이 같은 응답자들의 생활수준 만족도와 소득격차 인식은 사회신뢰 수준과도 밀접한 관계가 있었다.

분석 결과 생활수준에 대한 만족이 낮은 집단일수록, 그리고 소득격차가 매우 크다는 인식이 강한 집단일수록 우리 사회를 신뢰하지 못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반대로 자신의 생활수준에 만족하고 소득격차가 심각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집단일수록 우리 사회가 믿을 만하다고 여기고 있었다.

사회신뢰 수준을 높여 사회통합을 이뤄내기 위해서는 사람들이 안정적인 생활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함과 동시에 사회 전체의 소득격차를 완화해야 한다는 점을 시사하는 것이다.

보고서를 쓴 정해식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사회통합연구센터 부연구위원은 "사회신뢰 수준의 제고는 안정적이고 공평한 분배 상태를 달성함으로써 일부분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 연구위원은 이어 "신뢰수준의 제고를 위한 제도적 기반 확충은 복지국가의 재정적 부담을 야기할 수 있으므로 사회정책의 방향 수립과 함께 이에 필요한 재원분담 구조를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