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21일 05시 05분 KST

"미스 온두라스 피살, 언니 남친 질투 때문"

미스 온두라스 호세 알바라도(19) 언니의 남자친구가 체포되고 있다.
AP
미스 온두라스 호세 알바라도(19) 언니의 남자친구가 체포되고 있다.

미스 온두라스 자매 피살사건을 수사 중인 현지 경찰이 언니의 남자친구로부터 질투심을 느껴 살해했다는 진술을 받아냈다.

경찰은 한 파티장에서 미스 온두라스 마리아 호세 알바라도(19)의 언니 소피아(23)가 다른 남자와 춤을 추는 것을 본 소피아의 남자친구가 총으로 소피아를 먼저 쏜 뒤 이어 알바라도를 쏴 숨지게 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고 20일(현지시간) 현지 언론과 외신 등이 보도했다.

알바라도와 소피아는 지난 13일 소피아의 남자친구 생일파티에 나간다고 산타 바르바라에 있는 집을 나선 뒤 18일 인근 야산의 강가에서 매장된 시체로 발견됐다.

경찰은 언니 남자친구와 시신을 옮겨 매장하는 것을 도운 다른 남자 등 2명을 상대로 공모자가 추가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4월 미스 온두라스에 선발된 알바라도는 다음 달 영국 런던에서 열리는 미스월드선발대회 출전차 출국하기 직전 변을 당했다.

TV 프로그램의 게임쇼에서 모델로 활동하던 알바라도는 이미 런던으로 가기 위한 짐가방까지 다 챙겨놓은 상태였다고 현지 신문 라 프렌사는 보도했다.

주요 신문들은 "온두라스를 대표해 미스월드대회에 나가려 했던 알바라도의 꿈이 허망하게 끝났다"며 미스 온두라스 왕관을 썼던 모습을 일제히 실었다.

알바라도의 가족들은 이날 비가 쏟아지는 가운데 자매의 장례식을 치렀다.

온두라스는 미스월드선발대회에 알바라도를 대신하는 다른 참가자는 보내지 않을 계획이다.

미스월드선발대회 조직위원회측은 알바라도 자매의 죽음을 애도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온두라스는 인구 10만 명당 피살자가 90.4명으로 세계 최고의 살인범죄율을 기록하는 곳이다.

범죄집단에 의해 살인, 성폭행 등이 저질러져도 피해자나 피해자 가족 등은 보복이 두려워 경찰에 신고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PRESENTED BY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