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18일 09시 23분 KST

잉글랜드 성공회, 여성주교 허용 최종승인!

잉글랜드 성공회가 여성 주교를 허용하는 교회법 개정안을 최종 승인했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잉글랜드 성공회의 최고 의결기구인 총대회(General Synod)는 17일(현지시간) 주교직을 480년 만에 처음으로 여성에 개방하는 교회법 개정안을 승인했다.

앞서 잉글랜드 성공회는 지난 7월 총회 투표를 통해 이 교회법 개정안을 통과시켰었다.

관련기사 : 480년만에 '여성 주교' 시대 열린다

잉글랜드 성공회는 이로써 그동안 여성 주교 임명을 막아온 마지막 제도적 걸림돌을 제거했다.

잉글랜드 성공회 수장인 저스틴 웰비 캔터베리 대주교는 교회법 개정안에 서명한 뒤 "오늘 우리는 교회가 새롭게 거듭나고 함께 전진할 수 있는 새로운 길을 포용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잉글랜드 성공회는 지난 1994년 사제직 문호를 여성에 개방했으나, 전통주의 세력이 여성의 사제 서품식 주관에 반발하면서 여성 주교의 탄생은 미뤄져 왔다.

스코틀랜드와 아일랜드, 웨일스 성공회를 비롯해 호주, 캐나다, 미국, 뉴질랜드 등 성공회에서는 여성에게도 주교직을 개방하고 있다.

교회법 개정안이 최종 승인됨에 따라 잉글랜드 성공회에서도 내년 중 첫 여성주교가 탄생할 전망이라고 외신은 전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