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18일 04시 57분 KST

10초간의 키스, 세균 8천만 마리의 이동!

jupiterimages

10초간 키스할 때 세균 8천만 마리가 이동한다는 연구 조사가 나왔다.

네덜란드 TNO(응용과학연구원) 미생물학·시스템미생물학부는 최근 `미생물 저널'(The journal Microbiome)에 실은 연구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미국 의학뉴스 웹진 헬스데이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연구는 커플 21쌍에게 미생물이 함유된 생균음료를 마시고 10초간 키스를 하게 하고, 두 사람의 입안 내 세균을 검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특히 매일 여러 차례 키스를 나누는 사람들은 구강 내 동일한 세균을 공유하게 된다고 연구진은 전했다.

이 연구를 지휘한 렘코 코트 박사는 "키스가 구강 미생물군에 어떠한 영향·변화를 가져오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면서 "다만 키스를 자주 하는 커플일수록 비슷한 세균을 공유하고 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람의 구강 내에는 700여 종 이상의 세균이 존재하지만, 체내에서는 무려 100조나 되는 미생물군이 서식하면서 질병과 싸우고 음식 소화를 돕는 역할을 하고 있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광고] 스톤픽쳐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