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15일 21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15일 22시 20분 KST

전남 담양 펜션에 불, 4명 사망·6명 부상 (사진)

대학 동아리 학생 등 26명 투숙…순식간에 불길 번져

바비큐장서 고기 굽던 중 불…화재 취약 구조 피해 키워

전남 담양의 한 펜션에서 불이 나 대학생 등 4명이 숨지고 6명이 부상을 입었다.

15일 오후 9시 45분께 전남 담양군 대덕면 매산리 모 펜션에서 불이 나 50여 분만에 진화됐다.

이 불로 펜션 주인 최모(55)씨와 투숙객 장모(20)씨 등 6명이 화상을 입어 광주와 담양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소방당국은 화재 현장에서 시신 4구(남성 3명, 여성 1명 추정)를 수습했다. 훼손이 심해 유전자 검사를 통해 신원을 확인할 방침이다.

투숙객은 26명으로 잠정 확인됐으며 대부분 전남 나주 동신대학교의 패러글라이딩 동아리 소속 재학생과 졸업생인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곳은 펜션 별관 단층 형태의 바비큐장으로 사상자 대부분이 이곳에서 발견됐다.

Photo gallery 담양 화재 See Gallery

바닥은 나무, 내벽은 샌드위치 패널, 지붕은 억새로 돼 있어 화재에 취약한 구조다.

고기를 굽던 중 불티가 지붕으로 튀어 불이 나고 급격히 전체로 확산되면서 유독가스가 발생, 피해가 커진 것으로 소방당국은 추정하고 있다.

펜션에는 별다른 소방시설이 갖춰지지 않았고 화재 현장에 비치된 소화기도 제대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들은 이날 오전 담양의 패러글라이딩 훈련장에서 운동을 마치고 돌아와 바비큐장에서 고기를 구워 저녁식사를 하며 술자리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갑자기 '펑' 소리가 나며 불길이 번졌다고 학생들은 전했다.

일부 학생들은 바비큐장에 남아있는 동료들을 구하려다가 화상을 입었다.

안전하게 피신한 학생들은 인근 공터에서 머무르다가 사고 소식을 전해듣고 도착한 가족과 함께 귀가했다.

불이 나자 소방대원, 경찰, 공무원 등 인원 105명과 장비 35대가 동원돼 진화·수색 작업을 벌였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일부 투숙객이 스스로 대피했거나 병원으로 갔을 것으로 보고 정확한 피해 인원을 확인하고 있다. 업주 과실 여부 등 화재 원인도 조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