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13일 15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13일 15시 52분 KST

"유명 브랜드 피자, 중저가 업체보다 2.8배 비싸"

Shutterstock / El Nariz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피자 업체 7곳 가격 비교조사

유명 브랜드의 피자가 중저가 업체의 피자보다 최대 2.8배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미스터피자·도미노피자·피자헛 등 유명 피자 브랜드와 피자스쿨·오구피자·피자 마루·피자에땅 등 중저가 업체의 피자 가격을 비교한 결과, 최대 2.8배 차이가 났다고 13일 밝혔다.

100g당 평균 가격은 유명 브랜드의 경우 피자헛 3천315원, 미스터피자 3천102원, 도미노피자 2천782원이었다.

반면 피자에땅 1천879원, 오구피자 1천569원, 피자마루 1천338원, 피자스쿨 1천174원 등 중저가 업체는 100g당 1천원대로 저렴했다.

협의회는 특히 유명 브랜드의 피자 판매가가 원재료 가격의 몇 배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페퍼로니 피자(라지)의 경우 원재료 가격이 평균 6천480원으로 추정되지만, 피자헛은 이보다 3.5배, 도미노피자 3.1배, 미스터피자 2.7배 비싸게 판매했다.

협의회는 또 유명 피자 브랜드 중 외부감사 대상업체인 미스터피자와 도미노피자의 재무현황을 분석했더니 매출액 대비 광고선전 비율이 2012년 기준으로 각각 7.1%, 4.5%였다고 밝혔다.

이는 한국은행이 발표한 식품제조업의 매출액 대비 광고선전 비율(1.6%)보다 3.6배 높은 것이다.

협의회 관계자는 "브랜드 피자 3사는 신제품이 출시될 때마다 유명 연예인을 앞세워 경쟁적으로 마케팅을 하고 그 비용을 소비자에게 전가한다"며 "또한 가격 수준도 유사해 가격 경쟁을 하지 않고 암묵적인 담합하는 것은 아닌지 의심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공정거래위원회는 피자를 비롯한 가격 동조화가 나타나는 시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며 "소비자단체도 브랜드 피자의 가격이 합리적으로 책정되고 기존 가격에서 부당하게 인상되지는 않는지 지속적으로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