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11일 05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11일 05시 59분 KST

아베 내각 지지율 40% 최저수준으로 하락

ASSOCIATED PRES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attends a signing of agreements meeting with his Bangladeshi counterpart in Dhaka, Bangladesh, Saturday, Sept. 6, 2014. Abe will leave Sunday for Sri Lanka. (AP Photo/A.M. Ahad)

일본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 지지율이 2차 내각 발족(2012년 12월) 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다.

일본 NHK가 이달 7∼9일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8% 포인트 하락한 44%였다.

이는 아베 총리가 2012년 12월 취임한 이후 NHK 조사 결과로서는 가장 낮은 수준이다.

이번 조사에서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 포인트 상승한 38%를 기록했다.

아베 내각의 경제 정책에 관해서는 매우 높이 평가한다는 반응과 어느 정도 평가한다는 반응이 각각 4%와 43%로 별로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37%)는 답변과 전혀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는다(11%)는 답변을 합한 것보다 적었다.

아사히신문의 조사에서도 아베 내각의 지지율은 바닥으로 떨어졌다.

아사히가 이달 8∼9일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나타난 아베 내각 지지율은 각료 2명이 정치자금 의혹 등으로 사임(10월 20일)한 후인 지난달 25∼26일 조사결과(49%)에 비해 7% 포인트 하락했다.

42%는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아사히 여론조사 결과로는 최저 타이기록이다. 집단 자위권 행사를 용인하는 각의 결정(7월 1일)이 이뤄진 후인 7월과 8월 실시한 조사 때도 내각 지지율은 42%였다.

아베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36%로 역시 아베 내각 출범 이후 최고였던 지난 7월 조사결과와 같았다.

또 내년 10월로 예정된 소비세(부가가치세) 세율 2차 인상(8→10%)에 대해서는 반대가 67%로 찬성(24%)을 압도했다.

'현재 일본의 경기는 소비세를 인상할 수 있는 상황인가'라는 질문에는 '인상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는 응답이 71%였고, '인상할 수 있는 상황'이라는 응답은 16%에 머물렀다.

또 이르면 내년 초에 이뤄질 것으로 보이는 가고시마(鹿兒島)현 센다이(川內) 원전 재가동에 대해서는 반대 52%, 찬성 31%로 각각 나타났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