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07일 07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08일 12시 13분 KST

"납북 메구미, 1994년 北정신병원서 숨져 야산에 묻혀"

ASSOCIATED PRESS
In this undated photo released Wednesday, Nov. 17, 2004, by the Tokyo-based National Association for the Rescue of Japanese Kidnapped by North Korea, Megumi Yokota, then said to be 13-year-old, is seated in an unknown place in North Korea after her abduction from her hometown in Japan. For nearly three decades, Japan had seen North Korean kidnapping victim Yokota only as an innocent child, a junior high badminton star in school uniform, fresh-faced with black hair framing her cheeks. Now for the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 "병원 근무 탈북자가 증언"…일본 정부 "신빙성 없어"

일본인 납북자문제의 상징적 인물인 요코타 메구미가 1994년 평양의 한 정신병원에서 사망했다는 탈북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7일 전화통화에서 일본 총리실 납치문제대책본부와 메구미 사건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면서 "메구미가 입원한 정신병원에서 근무했던 탈북자 2명의 증언을 통해 메구미의 사망 경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해당 탈북자들은 "메구미가 평양시 49호 병원(정신병원)에서 약물치료 등을 받았다"라며 "1994년 4월 병원에서 사망해 그의 시신을 인근 야산에 묻었다"라고 증언했다고 최 대표가 전했다.

1964년생인 메구미는 1977년 11월 만 13살 나이에 니가타(新潟) 현에서 귀갓길에 북한에 납치됐다.

메구미의 아버지가 만 13세(왼쪽) 때와 만 20세 때(오른쪽)의 메구미 사진을 들어 보이고 있다.

북한은 메구미가 결혼해 딸을 낳고 우울증을 겪다 1994년 4월 자살했다고 발표했고, 2004년 메구미의 것이라며 유골을 일본에 넘겼지만 일본 측은 감정결과 다른 사람의 유골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최 대표는 일본 측 조사관 3명과 함께 지난 9월 제3국에서 해당 탈북자들에 대한 조사를 진행했다며 "탈북자들의 신변 보호 때문에 이들의 정확한 신원과 현재 위치를 아직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이날 오전 정례 회견에서 일본 측 납치문제대책본부 등이 메구미 사망에 관한 공동 조사 보고서를 작성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전혀 알고 있지 못하며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스가 장관은 이번 메구미 사망 정보에 대해 일본 정부는 어느 정도의 신빙성이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신빙성이) 없다"고 잘라말하고 "지금까지도 생존 정보라든지 여러 정보가 나돌았다. 정부는 현재 납치 피해자 전원의 생존을 전제로 대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