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06일 09시 56분 KST

페이스북, "정부 자료요구·삭제요청 건수 증가"

shutterstock

세계 최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은 올해 상반기 전세계 각국 정부들로부터 3만4천946건의 정보 요구를 받았다고 5일(현지시간) '정부 요청 보고서'에서 밝혔다.

이는 작년 하반기 대비 24% 증가한 것이다.

또 이 기간에 페이스북이 현지 법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각국 정부의 요청을 받아 삭제한 콘텐츠의 양은 19% 증가했다.

우리나라 정부는 13차례에 걸쳐 14건의 정보를 요청했고, 페이스북은 이 중 3건을 수용했다.

페이스북은 우리나라 정부로부터 작년 상반기에 7차례에 걸쳐 15건의 정보 요청을 받아 이 중 2건을 수용했으며, 작년 하반기 1건의 정보 요청은 거부했다.

페이스북은 "정부로부터 정보 요청을 받을 때마다 약관과 법조문을 비교해서 검토하며, 만약 법적으로 결함이 있거나 지나치게 범위가 넓은 요청이 들어오면 강하게 맞선다"고 설명했다.

이 회사는 지난해에 뉴욕의 한 법원이 발부한 수색영장이 381명의 계정 데이터를 거의 다 넘겨 달라는 내용으로 돼 있었다고 소개하면서 이는 지나치게 범위가 넓어 프라이버시를 침해할 수 있다고 보고 재판을 통해 맞서고 있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이 사건에 관한 결정이 뉴욕에 있는 항소법원에서 연내에 내려질 전망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