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4년 11월 05일 17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4년 11월 05일 17시 27분 KST

나바로·이승엽 '쾅·쾅' : 삼성, 화끈한 반격

연합뉴스

통합 우승 4연패에 도전하는 삼성 라이온즈가 통렬한 홈런포를 앞세워 한국시리즈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삼성은 5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2014 프로야구 한국시리즈(7전4승제) 2차전에서 선발 윤성환의 호투 속에 야마이코 나바로와 이승엽이 홈런포를 가동하는 등 장단 10안타를 적시에 터뜨려 7-1로 넥센 히어로즈를 제압했다.

1차전 패배를 가볍게 설욕한 삼성은 시리즈 전적 1승1패를 기록, 분위기 반전을 노리게 됐다.

한국시리즈 3차전은 하루 휴식을 취한 뒤 7일 넥센의 홈그라운드인 목동구장에서 열린다.

2차전은 '컨트롤러' 윤성환과 '파이어볼러' 헨리 소사의 선발 대결에서 윤성환이 완승을 거둔 경기였다.

삼성 선발 윤성환은 직구 최고 스피드가 141㎞에 불과했지만 구석 구석 찌르는 제구력을 바탕으로 낙차 큰 커브와 예리한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을 섞어 던지며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뽑으며 4안타 1실점으로 넥센 타선을 봉쇄했다.

4회초 박병호에게 솔로홈런을 맞은 것이 유일한 옥에 티였지만 윤성환은 2차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반면 LG 트윈스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승리를 이끌어 넥센을 첫 한국시리즈로 견인했던 소사는 이날도 최고시속 154㎞의 강속구를 뿌렸으나 직구에만 의존하는 단조로운 피칭때문에 2⅔이닝 동안 홈런 두 방을 포함해 6안타와 사4구 3개로 6실점하고 조기 강판됐다.

2차전 삼성 공격의 선봉장은 '만능용병' 나바로였다.

1차전에서 삼성의 유일한 득점인 2점홈런을 터뜨렸던 나바로는 2차전에서도 1회말 선두타자로 나서 좌선상 2루타를 치며 포문을 열었다.

선취득점 기회를 잡은 삼성은 1사 후 채태인이 좌중간 2루타를 날려 1-0으로 앞섰다.

타격감이 살아난 삼성 타선은 2회에도 소사를 압박했다.

박해민의 볼넷으로 만든 2사 3루에서 타석에 나선 나바로는 볼카운트 2볼-1스트라이크에서 4구째 152㎞짜리 몸쪽 직구를 통타해 좌측 스탠드 상단에 꽂히는 2점홈런을 터뜨렸다.

3회에는 '라이언킹' 이승엽의 방망이가 폭발했다.

삼성은 3회말 1사 후 최형우가 좌중간 2루타를 치고 나갔다.

5번 박석민은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으나 이어 타석에 등장한 이승엽은 소사가 초구로 던진 147㎞짜리 가운데 낮은 직구를 퍼올려 우측 펜스를 훌쩍 넘겼다.

전성기를 방불케 하는 부드러운 스윙으로 달아나는 2점홈런을 터뜨린 이승엽은 개인 통산 14홈런을 기록, 타이론 우즈(전 OB·13홈런)를 제치고 '가을야구' 개인 최다 홈런 기록을 세웠다.

삼성은 계속된 공격에서 몸맞는공으로 출루한 박해민이 2루 도루에 성공하자 이지영이 좌적 적시타로 불러들여 6-0으로 달아났다.

경기 초반 윤성환의 '팔색 투구'에 좀처럼 타이밍을 맞추지 못했던 넥센은 4회초에 0의 행진을 깨뜨렸다.

2사 후 등장한 박병호가 윤성환의 커브를 받아쳐 중월 솔로아치를 그렸다.

올시즌 52홈런을 기록한 현역 최고의 거포 박병호가 올 '가을야구' 6경기 만에 터뜨린 홈런포였다.

넥센은 5회초 선두타자 김민성이 좌월 2루타로 출루했고 6회에는 첫 타자 서건창이 볼넷으로 살아나갔으나 후속타가 터지지 않아 추격 점수를 뽑지 못했다.

삼성은 윤성환이 7회까지 깔끔하게 막고 내려간 뒤 8회 안지만, 9회 임창용이 등판해 경기를 매조졌다.

나바로는 홈런 포함해 4타수 3안타를 쳤고 1볼넷, 2타점,1득점을 기록하며 승리의 주역이 됐다.

[광고] 네스프레소